[단독] 리니지 '수퍼 계정' 드러날까…공정위, 엔씨·웹젠 현장조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게임 ‘리니지 M’ 등을 운영하는 엔씨소프트와 온라인 게임 ‘뮤 아크엔젤’의 운영사 웹젠 등이 공정거래위원회 조사를 받고 있다. 확률형 아이템 확률 정보 공개가 의무화한 이후 공정위의 게임업계에 대한 조사가 전방위로 확산하고 있다.

김영옥 기자

김영옥 기자

리니지 ‘슈퍼 계정’ 드러날까

22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이날 오전 경기 성남 엔씨소프트와 웹젠 본사에 조사관을 보내 현장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엔씨소프트는 리니지M과 리니지2M을 운영하면서 게임사 관계자가 이른바 ‘슈퍼 계정’을 만들어 플레이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임직원이 운영하는 슈퍼 계정을 통해 일반적으로 나올 수 없는 고성능 아이템을 만들어 내거나 다른 이용자를 공격해 게임 내 공정한 경쟁을 해쳤다는 게 게임 이용자들의 주장이다.

모바일게임 리니지2M. 사진 NC소프트

모바일게임 리니지2M. 사진 NC소프트

앞서 리니지 유저 1000여명과 게임이용자협회는 리니지M과 리니지2M에 대한 공정위 조사를 요구하는 집단 민원을 제기했다. 게임이용자협회는 “게임사가 슈퍼 계정을 통해 유저 경쟁심을 자극하고 막대한 비용을 들이도록 사행심을 부추겼다”고 주장했다. 여러 온라인 게임에서 슈퍼 계정에 대한 의혹이 여러 차례 제기되긴 했지만, 공정위가 이에 대해 직접 확인에 나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웹젠까지…게임업 조사 전방위 확산

공정위는 웹젠의 확률형 아이템 조작 의혹과 관련해서도 현장조사를 통해 자료를 확보할 예정이다. 웹젠은 최근 뮤 아크엔젤의 확률형 아이템 정보를 공개했는데 뽑기형 아이템의 확률이 149회까지는 0%로 적용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150회 뽑을 때부터 0.1% 확률을 적용하고, 이전까지는 뽑는 게 불가능했던 것이다. 당초 웹젠은 이 아이템의 등장 확률이 0.25%에서 시도할 때마다 0.29%씩 증가한다고 고지해왔다.

지난주 공정위는 ‘라그나로크 온라인’을 운영하는 그라비티, ‘나이트 크로우’ 운영사인 위메이드에 대한 현장조사를 진행한 바 있다. 게임 내 확률형 아이템 정보 공개 의무화가 지난달 22일부터 시행된 이후 정확히 1달을 지나면서 게임업계에 대한 조사가 전방위로 확산하는 분위기다.

참지 않는 게임 유저

넥슨의 게임 메이플스토리가 확률형 아이템 조작 혐의로 공정위로부터 과징금 116억원을 부과받으면서 게임 이용자들의 단체행동이 늘었다는 분석도 나온다. 엔씨소프트를 비롯해 이번 공정위 조사 대상 대부분 게임 이용자의 민원 제기가 발단이 됐다. 공정위 관계자는 “조사 중인 사안에 대해선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게임물관리위원회는 확률을 제대로 고지하고 있지 않은 9곳의 게임사를 적발하고, 시정요청 공문을 전달했다. 게임위에서까지 사건을 공정위로 이관할 경우 조사 대상이 4곳에서 더 늘어날 수 있다는 풀이가 나온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