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정진석 비서실장 임명…野 "총선 민의 제대로 아는지 의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정진석 신임 비서실장을 소개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한국일보 서재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정진석 신임 비서실장을 소개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한국일보 서재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대통령실 비서실장에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을 임명한 데 대해 야당에서 비판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민주당 "尹, 총선 민의 제대로 알고 있는지 의문"

한민수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 이후 기자들에게 "과연 윤석열 대통령께서 4·10 총선의 민의를 제대로 알고 계신 것인가 의문이 든다"고 비판했다.

이어 "총선 민의는 대통령이 국정을 운영하는 데 있어서 기조를 근본적으로 바꿔 달라는 것"이라며 "정 의원이 비서실장이 됐을 때 대통령이 국정 기조를 바꿨다, 바꾸려고 한다는 거로 받아들일 국민이 얼마나 있을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박수현 "상식에 어긋난 일" 

이번 총선에서 정 비서실장과 다퉜던 박수현 민주당 충남 공주·부여·청양 당선인은 상식에서 어긋난 일이라고 비판했다.

박 당선인은 이날 YTN 라디오 '뉴스 킹'과의 인터뷰에서 정 비서실장에 대해 "2심 재판을 앞두고 있지만 1심에서 실형을 받으신 분 아니냐"고 지적했다. 정 비서실장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명예훼손 혐의로 1심에서 징역 6월형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박 당선인은 "아무리 대통령과의 관계 속에서 임명했다지만 국민과 야당이 볼 때 상식적인 선에서 이해가 될 수 있는 그런 고민을 대통령은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비대위장 때와 같은 일 반복될 것" 

한편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정 비서실장을 "사리 판단마저 안 된, 당심과 민심이 괴리된다는 전달을 못 하는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당원투표 100% 룰을 밀어붙인 사람이 저는 이 정부 실패에 책임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는 정 비서실장이 과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지낼 당시 '전당대회 당원투표 100%룰'을 결정한 일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대표는 "(정 의원이) 비서실장이 되면 똑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겠느냐"며 "대통령에게 당심과 민심이 괴리되지 않는다고 하거나 일정을 잡을 때는 시장, 안 되면 (대구) 서문시장에 가는 일이 반복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대통령께서 평정심을 찾아야 한다. 지금 조언자라고 남은 사람이 몇 명이 될지, 믿을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인사가 말이 되는지 안 되는지는 저에게라도 물어보라. 답해드릴 의향이 있다"고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이관섭 비서실장 후임에 5선 정 의원을 임명했다.

윤 대통령은 신임 정 비서실장에 대해 "우리나라 정계에서도 여야 두루 아주 원만한 관계를 가지고 계시고 여러분도 아마 잘 알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앞으로 비서실장으로서 용산 참모뿐 아니라 내각, 여당, 야당, 또 언론과 시민사회 등 이런 모든 부분에 대해 원만한 소통을 하면서 직무를 잘 수행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