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30주년 특별전시 《모든 섬은 산이다 Every Island is a Mountain》개막

중앙일보

입력

 행사전경

행사전경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정병국, 이하 예술위)는 4월 18일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건립 30주년 특별전시 《모든 섬은 산이다 Every Island is a Mountain》의 공식 개막을 발표했다. 베니스에서 개최되는 이번 전시는 과거-현재-미래, 개인과 공동체, 로컬과 글로벌, 기술과 예술의 경계를 가로지르는 예술적 사유와 실천에 주목하며, 지난 30년간 역대 한국관 전시에 참여한 작가 36명(팀)의 작업을 엄선하여 한국 동시대 미술의 진면목을 보여준다. 전시 작품은 1995년 개관 당시 선보인 작품 및 최근의 신작을 포함한 총 82점이다.

예술위 산하 아르코미술관(관장 임근혜)이 기획한 이번 전시는 2024 베니스비엔날레 본전시 및 한국관 전시와 동시에 개막하여 4월 19일부터 9월 8일까지 몰타기사단 수도원에서 열린다. 전시제목 《모든 섬은 산이다 Every Island is a Mountain》는 ‘예술을 통한 시간과 공간의 연결’을 상징하며, 섬과 섬이 마치 산맥처럼 해저 지형과 해양 생태계로 연결되듯이 고립된 개인의 삶과 예술이 결국 역사와 사회적 맥락에 연결되어 있음을 의미한다. 이러한 주제는 한국관 건립의 산파 역할을 한 故백남준의 예술철학에 생태적 상상력을 더하여 고립된 개인과 분열된 사회를 연결하는 예술의 힘을 보여준다. 한국미술 30년을 대표하는 작품으로 구성된 이번 전시는 개별 작품에 담긴 다양한 감각과 서사를 인류의 보편적 가치와 예술적 비전으로 연결하며 섬과 산을 넘나드는 상상적 풍경을 펼쳐 보인다.

《모든 섬은 산이다》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예술기록원 소장자료를 바탕으로 한국관의 지난 30년을 입체적으로 재구성한 ‘아카이브 전시’로 시작한다. 이어서 작은 방이 밀집한 수도원의 실내와 고즈넉한 중정 그리고 탁 트인 야외 정원이 펼쳐지며 베니스의 중세와 한국 동시대의 시간이 서로 겹쳐진다. 중간 지대에서 간간이 들려오는 사운드 아트는 군도처럼 존재하는 개별 작품을 바다처럼 둘러싼다. 수도원의 중정에는 서울 근교에 위치한 열두개의 사찰에서 녹음한 범종의 소리를 담은 배영환의 〈걱정-서울 오후 5:30〉(2012)이 수도원 성당의 종소리가 함께 어우러지며 문화적 경계를 가로지른다.

이번 전시를 통해 처음 공개되는 신작으로는 AI 도슨트와의 대담을 통해 전시 주제를 인문학적·기술적 상상력으로 확장한 이완의 〈커넥서스: 섬 속의 산〉(2024), 생동하는 반고체 물질로 이뤄진 김윤철의 〈스트라타〉(2024), 삶과 죽음의 경계를 가로지르는 제인 진 카이젠의 영상 〈수호자들〉(2024), 사운드 경험을 공간적으로 확장한 김소라의 〈얼어붙은 방귀의 싸늘한 냉기〉(2023-24), 예술적 협업자들과의 기억을 다룬 이주요의 〈Outside the Comfort Zone〉(2024), 전통과 문명을 재해석하는 황인기와 문성식, 성낙희의 회화가 포함된다. 또한 최근 멕시코에서 펼친 퍼포먼스를 사진 설치 작품으로 담은 김수자의 〈바늘여인-자오선〉(2023) 등 다수의 최근작이 동시대 한국미술의 역동성과 다종다양한 스펙트럼을 보여준다.

이와 더불어, 1995년 한국관 개관 당시 비구니가 참여한 퍼포먼스로 화제가 되었던 곽훈의 〈겁/소리-마르코 폴로가 가져오지 못한 것〉(1995), 수만 장의 졸업앨범 사진을 벽지로 구성한 서도호의 2001년 본전시 참여작 〈Who Am We?〉(2000), 한국의 대표적 주거 형태인 아파트의 삶을 담은 정연두의 2005년 한국관 전시작 〈상록타워〉(2001) 등 역대 한국관 참여 작품이 현재의 관점으로 재연된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서승미위원 공연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서승미위원 공연

한편, 베니스의 사설 정원 중 최대 규모로 알려진 3,000㎡의 야외 공간에서는 화합의 메시지와 생태적 상상을 담은 대형 설치 작품이 전시된다. 뒤엉킨 사물의 응축된 에너지를 포착한 정서영의 대형 사진작품 〈증거〉(2014), 북한 실향민의 고향에 대한 기억을 드로잉에 담은 강익중의 신작 〈아리랑〉(2024), 해안가에서 수집한 폐스티로폼으로 탑을 쌓아 생태적 공존을 기원하는 최정화의 〈nATuReNuRture〉(2023-24), 그리고 대지와 인간의 호흡을 연결하는 곽훈의 작품은 전 지구적 분쟁과 생태적 위기에 대한 성찰을 담아낸다. 또한, 자르디니 내에 위치한 한국관의 개방적인 건축구조를 오마주하며 제작된 〈투명한 파빌리온〉(2024)은 모두에게 열린 쉼터이자 비엔날레의 미래를 함께 도모하는 공동의 플랫폼이다. 36명(팀)의 작가들이 각자의 작품을 통해 발신하는 메시지는 환대의 장소이자 열린 국가관으로 향해나가는 한국관의 미래 비전과 공명한다.

전시 개막 하루 전인 4월 18일 베니스 현지 시각 18시부터 몰타기사단 수도원의 중정에서는 ‘현대자동차와 함께 하는 한국미술의 밤(Hyundai Night in celebration of Korean Art)’행사가 개최된다. 역대 예술감독과 참여작가를 비롯한 국내외 미술 관계자 300여 명이 참여하는 개막 행사는 2015년부터 한국관 미술전을 후원하고 있는 현대자동차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진행된다. 첫 순서로서 1995년 한국관의 개막 전시에 참여한 곽훈이 선보였던 대금 퍼포먼스가 국립국악원 최초의 여성 대금연주자인 서승미의 연주로 재연된다. 두 번째 순서인 예술위와 백남준아트센터가 공동 기획한 〈본 죠르노 시뇨르 백 Buon Giorno Signor Paik〉은 한국관 건립에 기여한 故백남준을 오마주하는 퍼포먼스로서 뮤지션 휘, 안무가 이양희, DJ 망이실로의 공연이 백남준의 아카이브 영상을 배경으로 펼쳐진다. 1984년 첫 위성쇼 〈굿모닝 미스터 오웰〉을 통해 전 세계에 평화와 소통의 메시지를 보낸 백남준의 정신을 담은 녹화영상과 라이브공연은 한국과 이탈리아, 디지털과 현실, 과거와 현재의 경계를 넘나들며 새로운 연결의 가능성을 제시한다.

한편, 전시 기간 중 야외 정원에 설치되는 휴식과 공유의 장소 ‘투명한 파빌리온’에서는 러쉬코리아의 후원과 베니스 지역 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기획한 공공프로그램이 진행된다. 6월에는 해양생태 관련 연구와 예술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마드리드 기반의 TBA21 재단 및 서울 기반의 다학제적 큐레이토리얼 리서치 플랫폼 ‘드리프팅 커리큘럼’과 공동 기획으로 기후위기 시대에 비엔날레의 새로운 비전에 대해 질문하는 렉처 퍼포먼스가 진행된다. 8월에는 베니스영화제 기간 중 열리는 대안적 지역 영화제 ‘플로팅 시네마’에 전시 참여작가 4인의 영상작품을 소개하는 스크리닝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베니스 현지에서 진행되는 공공 프로그램은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영상으로도 소개될 예정이다. 구체적인 전시연계 공공프로그램 일정은 추후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전시 개막에 맞춰 동시대 미술에서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이 갖는 의미와 국제교류 성과를 조명하는 아카이브북 『마지막 국가관 The Last Pavilion』을 출간한다. 한국관 역대 전시 자료, 그리고 1986년부터 현재까지 주요 활동을 담은 연보와 더불어 김석철, 프랑코 만쿠조(한국관 공동 건축가), 김홍희(2003년 커미셔너), 이영철(2022년 예술감독), 호경윤(책임연구원) 등의 글을 수록한 아카이브북은 전자책 (PDF) 형식으로 국문과 영문 별도 출간된다. 이는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다운로드 가능하며, 영문 버전은 추후 e-Pub으로 재제작되어 국내외 전자책 유통 플랫폼에서 만나 볼 수 있다. 또한 전시 장면과 다양한 프로그램의 결과물을 담은 사후 도록은 전시 종료 이후 발간될 예정이다.

이번 전시 및 참여작가 관련 정보, 한국관 연보 및 아카이브북 등의 자료는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향후 진행되는 공공 프로그램과 이벤트는 웹사이트를 통해 국내외 관객들에게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모든 섬은 산이다》는 2015년부터 한국관을 장기 후원해 온 현대자동차가 공식 후원하고, 신한은행, 에르메스, 러쉬코리아, 대한항공 등 다수 기업이 후원 및 협찬하였다. 에르메스는 오랜 기간 한국 현대미술을 지원해 왔으며, 이번 특별전시에 참여하는 김범, 박이소, 서도호, 정은영 작가는 에르메스재단 미술상을 수상한 바 있다. 전시작품 및 기자재 운송은 수십년간 쌓아온 특수화물 운송 노하우를 토대로 세계적인 예술작품들을 성공적으로 실어 나른 대한항공이 협찬하였다.

《모든 섬은 산이다》전시를 주최한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정병국 위원장은 “이 전시는 최근 세계적인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한국미술에 대해 제대로 알릴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시를 기획한 임근혜 예술감독은 “이번 전시를 계기로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이 차세대를 위한 예술 실천과 미술 제도의 지속가능성을 탐구하는 글로벌 교류와 연대의 플랫폼으로서 기능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