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어 400마리 목숨 건 화풀이…권고사직 50대, 양식장 물 뺐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광어 양식장.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중앙포토

광어 양식장.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중앙포토

권고사직을 당하자 앙심을 품고 양식장 물을 빼내 광어 수백마리를 폐사하게 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 서귀포경찰서는 재물손괴와 건조물침입 혐의로 50대 A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0일0시께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에 있는 광어 양식장에 침입해 수조에 담긴 물을 빼내 넙치 400마리를 폐사하게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범행 중 양식장 주인에 붙잡혀 경찰에 넘겨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폐쇄회로(CC)TV 화면에 잡히지 않는 사각지대로 양식장에 들어가 범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최근까지 이 양식장에서 일하며 CCTV 촬영 위치를 미리 알고 있었다고 한다.

경찰에서 A씨는 “최근 권고사직 당해 화가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드러났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