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신임 비서실장 "尹 통합의 정치 보좌하겠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신임 대통령실 비서실장으로 국민의힘 5선 정진석(65) 의원을 임명했다.

윤 대통령은 22일 오전 대통령실에서 직접 브리핑을 열고 "신임 비서실장을 여러분께 소개하겠다"며 정 의원과 함께 단상에 섰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서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정진석 의원) 인선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서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정진석 의원) 인선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윤 대통령은 "사실 소개가 필요 없을 정도로 잘 아실 거라고 생각한다. 사회생활을 기자로 시작해서 한국일보에서 15년간 기자로 생활했다"며 정 의원을 소개했다. 이어 "2000년도에 16대 국회에 진출해서 5선 국회의원을 했고 청와대 정무수석을 비롯해서 당에서도 비대위원장과 공관위원장을 하셨고 국회부의장과 사무총장과 같은 국회직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정계에서도 여야 두루 아주 원만한 관계를 가지고 계시다고 여러분도 잘 아시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앞으로 비서실장으로서 용산 참모진들뿐만 아니라 내각, 당, 야당, 언론과 시민사회 모든 부분에서 원만한 소통을 하면서 직무를 잘 수행해주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재명 대표는 듣기 위해 초청한 것…의제 제한 두지 않고 대화"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오후 3시 30분경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전화 통화를 통해 다음주 적당한 시기에 용산에서 회동할 것을 제안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사진은 22년 윤 대통령이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하는 모습(왼쪽.대통령실 제공)과 이 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오후 3시 30분경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전화 통화를 통해 다음주 적당한 시기에 용산에서 회동할 것을 제안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사진은 22년 윤 대통령이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하는 모습(왼쪽.대통령실 제공)과 이 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뉴스1

윤 대통령은 이날 인선을 발표한 후 취재진 질의에 응했다. 참모진에게 '이제 정치하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말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윤 대통령은 "정치하는 대통령이 되겠다는 말은 대외적인 것보다 용산 참모들에게 앞으로 메시지라든지 이런 걸 전할 때 국민들이 이해하고 알기 쉽게 하자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무엇보다 지난 2년 동안 중요한 국정과제를 정책으로서 설계하고 집행하는 쪽에 업무의 중심이 가 있었다"며 "나아가야 할 방향, 정책 이런 것들은 세워져 있기 때문에 지금부터는 국민들께 좀 더 다가가서 우리가 나아가는 방향에 대해서 더 설득하고 소통하고, 정책 추진을 위해서 야당과의 관계도 더 설득하고 소통하는 데 주력하겠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렇기 때문에 정진석 전 부의장 같은 분을 비서실장으로 모신 것 아니겠나"라며 웃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의 회담에서 어떤 의제로 논의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아무래도 제가 이재명 대표를 용산으로 초청을 했기 때문에 제가 하고 싶은 말을 하려고 초청했다기보다는 이재명 대표의 이야기를 들어 보려고 초청이 이뤄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여야가 그동안의 입장을 보면 극명하게 차이가 많이 났다. 그렇지만 서로 이견을 좁힐 수 있고 합의할 수 있는 민생 의제들을 좀 찾아서 국민들 민생 안정을 위해 할 수 있는 몇 가지라도 하자는 그런 이야기를 서로 하게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직은 모르겠다. 저는 듣기 위해 초청을 한 거니까 의제에 제한을 두지 않고 다양하게 서로 이야기를 나눠보겠다"고 했다.

정진석 "국민의 눈높이에서 尹대통령 통합의 정치 보좌"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에 임명된 정진석 의원이 22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서 임명 소감을 밝히고 있다. 뉴스1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에 임명된 정진석 의원이 22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서 임명 소감을 밝히고 있다. 뉴스1

이어 인사에 나선 신임 정진석 비서실장은 "어깨가 많이 무겁다. 선거 끝난 지가 얼마 안 돼서 사실 좀 지쳐 있는 상태인데, 여러가지 여소야대 정국 상황이 염려되고, 난맥이 예상된다"면서도 "이 어려운 시점에서 윤석열 정부를 돕고 윤석열 대통령을 도와야 한다는 것이 저의 책임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대통령께 정치에 투신하시라고 권유드렸던 사람이고 윤석열 정부 출범에 나름대로 기여했던 사람"이라며 "지금 이런 어려움을 함께 헤쳐나가는 것이 제가 책임을 다하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방금 전 대통령 말씀은 앞으로 통섭의 정치를 펼쳐 나가겠다는 말씀 아니겠나. 더 소통하고 통섭하고 통합의 정치를 이끄시는 데 미력이나마 보좌해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정 신임 비서실장은 "옛날에 삼봉 정도전 선생이 국가를 경영하면서 백성을 지모로 속일 수 없고 힘으로 억누를 수는 더더욱 없다고 이야기했다. 600년 된 왕조 시대에도 국민을 바라보는 눈높이가 그랬다"며 "오직 국민의 눈높이에서 대통령께 객관적인 관점에서 말씀드리려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