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속보]신임 비서실장에 '5선' 정진석 유력...이르면 오늘 발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 뉴스1

대통령실 비서실장 이관섭 후임으로 국민의힘 5선 정진석(64) 의원이 유력한 것으로 22일 알려졌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르면 이날 정 의원을 비서실장으로 임명하는 인사발표를 할 예정이다.

이날 여권 관계자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최근 서울 한남동 관저에서 정 의원을 만나 비서실장직을 제안했다.

정 의원은 지난 15일부터 6박 8일 일정으로 김진표 국회의장과 미국·캐나다 방문에 나서 22일 귀국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일정을 앞당겨 지난 19일 귀국했다.

윤 대통령은 4·10 총선에서 여당이 참패하면서 사의를 표명한 한덕수 국무총리와 이관섭 비서실장 후임 인선을 진행해 왔다.

여권 관계자는 "경륜 있는 정 의원이 비서실 조직을 정비하고 야당과의 협치에도 적임이라는 판단에 따라 윤 대통령이 낙점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정 의원은 충남 공주 출신으로 서울 성동고와 고려대 정치외교학과를 나왔다. 한국일보 기자를 거쳐 16대 총선 때 충남 공주연기에서 처음 당선됐다. 이번 22대 총선에서는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2780표 차이로 패했다.

그는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 정무수석과 국회의장 비서실장, 국회 사무총장을 지냈다. 현 정부 출범 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도 맡았다. 내무부 장관을 지낸 고(故) 정석모 전 의원이 부친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