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오찬 거절' 한동훈에, 전여옥 "지금 꼬장 부릴 때 아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월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오찬 전 담소를 나누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월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오찬 전 담소를 나누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대통령의 오찬 초청을 거절한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이 “정치는 싫은 사람하고 밥 먹는 것”이라며 한 전 위원장을 비판했다.

전 전 의원은 22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글을 올리고 “이 나라 국민들이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묻는다. 밥도 같이 못 먹나”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이번 총선 패배했다. 패배의 원인은 단 한 가지가 아니다”라며 “네 탓 내 탓 하며 성질 부리고 꼬장 부릴 때 아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위원장이 함께 손을 잡고 위기의 강을 건너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 전 위원장이 전날 페이스북에 “무슨 일이 있어도 국민을 배신하지 않을 것”이라고 입장을 밝힌 점을 언급하며 “국민들은 믿었다. 지금 보수 우파가 가장 걱정하는 것이 ‘윤·한 갈등’”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동훈 위원장은 웬만한 연예인 찜쪄먹는 인기를 자랑하고 있다”며 “그런데 인기란 덧없고 물거품 같은 것이다. 연예인 병 고친 연예인들이 입 모아 하는 말이다”라며 한 위원장을 겨냥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한 위원장을 비롯한 비대위 소속 인사들에게 오찬 회동을 제안했으나 불발된 것으로 전날 알려졌다.

이에 한 전 위원장은 “지난 금요일 오후, 월요일(22일) 오찬이 가능한지 묻는 대통령비서실장의 연락을 받았다”며 “지금은 건강상 이유로 참석하기 어렵다고 정중히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