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尹, 이재명 무시하면 총리 임명도 못하겠다 생각한 듯"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지난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지난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회담을 제안한 데 대해 “총리 인선 협조 정도 받아내기 위한 피상적인 대화가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대표는 21일 오후 MBN ‘시사스페셜’ 인터뷰에 출연해 “정치적으로 이재명 대표를 범죄자 취급하다가 갑자기 국정운영의 파트너로 인정한다는 것이 정치적 의미나 민생을 어떻게 해보겠다는 의미보다 자존심 싸움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회담을) 지금까지 안 하려다가 총선 이후에 ‘이재명 대표 더 무시하다가는 내가 총리도 마음대로 임명 못 하겠구나’ 하는 상황”이라며 “이재명 대표 입장에서는 굉장히 편한 회담이 될 거다. 자기 할 말만 하면 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의 국정운영 기조 변화에 대해서는 “윤석열 대통령은 굉장히 잘못된 보고들을 받고 있는 걸로 보인다”며 “몇 번이나 겪었지만, 부산 엑스포, 강서 보궐선거, 그리고 지금도 총선 지고 나서 격노하신다는 얘기가 들리지 않나. 무엇이 잘못됐는지 자체를 모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변화를 기대하기도 어렵거니와 기대가 있다 하더라도 국민들이 바라는 방향일지는 의구심이 든다”고 했다. 이 대표는 “‘바른말 하면 죽는다’가 지금 국정 기조 아닌가”라며 “그 기조를 바꾸지 않는 한 사람을 바꾸고 해서 변화가 있을 리는 없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