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자지구 병원 마당서 암매장된 시신 최소 50구 나왔다"

중앙일보

입력

팔레스타인 보건당국이 21일(현지시간) 가자지구 남부 칸 유니스의 나세르 병원 경내에서 이스라엘군에 의해 묻힌 시신을 찾고 있다. AFP=연합뉴스

팔레스타인 보건당국이 21일(현지시간) 가자지구 남부 칸 유니스의 나세르 병원 경내에서 이스라엘군에 의해 묻힌 시신을 찾고 있다. AFP=연합뉴스

가자지구 남부 최대도시 칸 유니스에 있는 대형병원 경내에서 매장된 시신이 무더기로 발견됐다고 21일(현지시간) AFP 통신이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가자지구 민방위국은 지난 20일부터 칸 유니스의 나세르 병원 단지 내 마당에서 암매장된 시신을 최소 50구 찾아냈다고 밝혔다.

마후부드 바살 민방위국 대변인은 시신 발굴 소식을 전하면서 "모든 집단 매장지를 파내야만 최종 순교자 수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부 시신은 옷이 벗겨진 채로 매장됐다"며 "이는 그들이 고문과 학대를 받았다는 것을 확실히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이스라엘과 전쟁 중인 하마스는 성명을 통해 50구의 시신이 발견된 병원 마당을 공동묘지로 칭했다.

이스라엘군은 지난 2월 중순 나세르 병원을 급습했다.

당시 이스라엘군 수석대변인 다니엘 하가리 소장은 "하마스가 나세르 병원에 인질들을 억류하고 있거나 사망한 인질의 시신이 있다는 믿을만한 정보가 있다"며 "이에 따라 병원 내부에서 정밀하고 제한적인 작전을 펴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러한 군사작전으로 의료진과 환자가 강제 대피하면서, 유엔은 병원 운영에 차질이 생겼다고 우려했다.

하마스 소탕을 위해 칸 유니스에서 작전을 이어온 이스라엘군은 지난 7일 가자 남부에서 병력을 철수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