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새로운 시작 인천·경기] 지방소멸 위기 극복에 힘 보태고, 구민의 임신·출산·육아 전폭 지원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5면

인천 남동구

구청직원, 자매도시 방문시 휴가비
인천 최초의 아빠육아휴직장려금
‘임신 사전건강관리’등 신규 지원도

박종효 남동구청장(윗 줄 가운데)이 지난해 열린 ‘행복한 우리아이 사진전’ 행사장에서 아이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남동구

박종효 남동구청장(윗 줄 가운데)이 지난해 열린 ‘행복한 우리아이 사진전’ 행사장에서 아이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남동구

박종효 남동구청장이 지방소멸 위기 대응을 위한 고향사랑 기부 인증 챌린지에 동참했다.

박종효 남동구청장이 지방소멸 위기 대응을 위한 고향사랑 기부 인증 챌린지에 동참했다.

인천시 남동구가 저출산과 지방소멸 등 국가적 현안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며, 문제 해결에 앞장서고 있다. 우선 구는 지방소멸 위기 극복을 위해 인천 최초로 소속 직원들의 자매 결연지 방문을 지원한다. 현재 남동구 자매결연 도시는 충북 음성, 강원 정선, 충남 보령, 충북 영동, 전남 고흥, 전북 장수 등 6곳이다. 이 중 음성군을 제외한 나머지 5개 도시는 정부로부터 지방소멸 대응 기금을 지원받는 인구감소 지역으로 지정돼 있다.

인구감소 지역 경제활동에 활력 불어넣어

구는 지방소멸 위기가 국가적 문제로 대두하는 만큼 소속 직원들에게 자매 결연지 방문 동기를 부여하고, 소비와 경제활동 등에 활력을 줄 예정이다. 직원들의 자매 결연지 방문을 독려하기 위해 연 1일의 특별휴가와 함께 숙박·문화 체험을 위한 복지포인트 1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지방소멸 위기 극복을 위한 지자체 차원의 지원은 인천 최초로, 전국에서도 사례를 찾아보기 어렵다.

이와 더불어 자매 결연지와 협의를 통해 남동구민이 자매도시를 방문하는 경우 해당 지역 관광지 등의 할인 혜택을 확대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현재 음성군은 남동구민이 군에서 운영 중인 자연휴양림을 방문할 경우 음성군민과 동일한 할인 혜택을 제공하며, 정선군은 화암동굴과 가리왕산 케이블카 이용료를, 고흥군은 고흥우주천문과학관 발사전망대의 관람료를 할인해 준다.

남동구는 저출산 위기 극복을 위해 다양한 정책도 펴고 있다. 우선 올해 처음으로 다자녀 가정 직원들에 대해 특별(포상)휴가를 실시하기로 했다. 대상자는 미성년 자녀가 1명 이상 있는 다자녀(세 자녀 이상) 가정 직원으로, 시행일 이후 출생 자녀가 있는 대상자도 포함된다. 휴가는 설·추석 명절 연휴 앞·뒤 희망 일에 매년 하루씩 주어지며, 대상자들은 1년에 최대 이틀을 사용할 수 있다.

또한 남동구는 인천 최초로 남동구 아빠육아휴직장려금 지원사업, 취약계층 출산가정 산후 조리비 지원사업을 비롯해 임신부터 출산, 육아까지 전 과정에 걸쳐 관련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4월부터 아이 맞이를 준비 중인 가정을 위해 ‘임신 사전건강관리’와 ‘냉동 난자 사용 보조생식술’을 신규 지원한다.

‘임신 사전건강관리’ 지원은 임신을 준비 중인 부부에게 필수 가임력 검진비 중 여성 13만원, 남성 5만원을 지원한다. 주요 지원 항목은 가임 가능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난소기능검사, 부인과 초음파, 정액 검사로, 이상 여부 조기 발견 및 치료로 임신을 돕는다. ‘냉동 난자 사용 보조생식술’은 냉동한 난자를 사용하는 경우 최대 2회, 회당 100만원의 보조생식술 비용 일부를 지원해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임신·출산을 적기에 할 수 있도록 돕는다.

난임 시술비, 고위험임산부 의료비 지원

남동구는 이외에도 난임 및 출산 지원을 위해 올해부터 ^난임 시술비 ^고위험임산부 의료비 ^미숙아-선천성이상아 의료비 ^선천성 대사이상 검사비 ^선천성 난청 검사 및 보청기 ^영유아 발달 정밀 검사비를 소득 수준과 상관없이 지원받을 수 있도록 소득 기준을 폐지했다.

지난 3월부터는 임산부와 2세 미만의 영유아 가정을 방문해 건강상담과 아이 발달 확인, 건강관리 교육 등 육아를 지원하는 ‘생애 초기 건강관리사업’을 시작했다. 지난해부터는 ^출산 장려 정책 지원체계 일원화 ^아빠 육아휴직 장려금 인천시 차원에서 확대 및 일원화 추진 ^손주 돌봄 지원수당 신설 ^아이돌봄 서비스 제도 개선 등 정부에 수차례에 걸쳐 관련 정책 개선을 건의하기도 했다.

박종효 남동구청장은 “소속 직원들의 자매 결연지 방문 지원과 고향사랑 기부제 참여를 통해 지방소멸 위기 극복에 힘을 보태고, 물적·인적·문화적 교류를 확대해 새로운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저출산 극복을 위해선 아이 맞이 준비과정부터 아이를 낳고 키우는 전 과정에 대한 다양한 지원 정책을 적극적으로 시행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