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시작 인천·경기] 올해 1분기 인천항 이용한 관광객 25만명…크루즈 호실적 등으로 전년대비 71% 증가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4면

인천항만공사

올해 1분기 인천항 바닷길 이용객이 지난해 대비 71% 는 24만9275명을 기록했다. 인천항 국제여객터미널 전경. [사진 IPA]

올해 1분기 인천항 바닷길 이용객이 지난해 대비 71% 는 24만9275명을 기록했다. 인천항 국제여객터미널 전경. [사진 IPA]

인천항만공사(IPA)는 올해 1분기(1~3월) 인천항 바닷길을 이용한 관광객이 약 25만 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현재 인천항에서 운영 중인 여객터미널은 여객선 선종에 따라 ▶한·중 국제카페리 ▶크루즈 ▶연안여객 등 세 종류로 구분된다. 여객 수는 ▶한·중 국제카페리 10만8698명 ▶크루즈 6147명 ▶연안여객 13만4430명으로, 올해 1분기 총 24만9275명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4만5811명과 비교할 때 여객 수가 71% 증가한 수치다.

먼저 지난해 8월 여객운송이 순차 재개된 한·중 국제카페리(단동·대련·석도·연운항·연태·영구·위해·진황도·천진·청도 운항) 여객의 경우 인천광역시·인천관광공사·인천항만공사 공동 마이스(MICE) 관광 및 중국 단체 관광객 유치가 수요 증가를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한·중 바닷길로 인천항 국제여객터미널을 이용하는 여객은 올해 3월 기준 하루 평균 1194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476명과 비교해 하루 평균 718명이 증가한 수치다. 아울러 인천-다롄 노선이 이달 중 여객운송 재개를 목표로 하고 있어, 올해 상반기 여객 수가 더 증가할 것으로 기대한다.

올해 1분기 크루즈 여객실적은 6147명으로, 지난해 1분기(275명) 대비 큰 폭으로 증가했다. 특히 41억원 상당의 선용품을 모두 인천항에서 공급함에 따라 IPA는 크루즈 모항 운영이 인천지역 경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인천 연안 섬(덕적도·백령도·연평도·울도·이작도·풍도)을 오가는 연안여객의 올해 1분기 실적은 13만4430명으로 집계돼 지난해 같은 기간 14만5536명과 비교해 소폭 하락했다. 공사 측은 연안여객의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고, 특히 봄나들이 및 하계 휴가철을 맞고 있어 연안여객이 지속해서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

IPA는 관계기관 합동 포트세일즈 및 단체 관광객 유치 마케팅을 전개하고, 섬 여행 캠페인을 추진하는 등 해양관광 활성화를 위한 국내외 여객 증대 활동을 지속해서 펼칠 예정이다.

인천항만공사 김상기 운영부문 부사장은 “해양관광 재도약을 위해 관계기관과 함께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양적인 부분뿐만 아니라 질적인 측면에서도 이용객이 만족할 수 있도록 여객터미널 여건을 지속해서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