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초 한 망 7만원 하던 게 35만원"…이러니 김밥 집도 난리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민 대표 음식’ 김밥 가격이 김 값 상승으로 인해 덩달아 상승했다.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지난해 김밥의 소비자물가지수는 125.90이다. 2020년 가격을 100으로 두었을 때 3년간 25% 올랐다. 해당 지수는 전년보다 8.6% 상승했다. 사진은 18일 서울 중구 시내 한 김밥전문점. 뉴스1

‘서민 대표 음식’ 김밥 가격이 김 값 상승으로 인해 덩달아 상승했다.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지난해 김밥의 소비자물가지수는 125.90이다. 2020년 가격을 100으로 두었을 때 3년간 25% 올랐다. 해당 지수는 전년보다 8.6% 상승했다. 사진은 18일 서울 중구 시내 한 김밥전문점. 뉴스1

가정에서 즐겨 먹는 ‘국민 반찬’ 김의 가격이 줄줄이 인상되면서 서민들의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18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조미김 전문업체 광천김과 성경식품, 대천김이 이달에 김 가격을 올리고 있다. 이들 업체의 조미김 시장 점유율은 각각 2위와 3위, 5위로 추산된다.

성경식품은 지난 1일 슈퍼마켓 등 일부 유통 채널에서 김 제품 가격을 평균 10%가량 올렸으며 다음 달에는 대형마트와 쿠팡 등 온라인에서도 가격을 동일한 수준으로 인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독도가 표시된 한반도 지도가 그려진 포장으로 잘 알려진 ‘지도표성경김’은 시장 점유율이 10%를 웃돈다.

이 회사 관계자는 “시장 소매점과 슈퍼마켓, 규모가 작은 마트는 총판에서 납품하기 때문에 이번 달부터 가격을 평균 10% 올렸다”면서 “대형마트, 온라인몰과는 협상하고 있는데 5월 초에 인상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원초 가격이 1년 전보다 50% 이상 올라 가격 인상이 필수적이었다”면서도 “식탁의 기본 필수품인 김이 너무 많이 오르면 소비자가 체감하는 부담이 크기 때문에 최소한으로 올리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원초 가격 급등은 수출 수요가 갑자기 늘어 국내 공급이 줄었기 때문이다.

김 원초는 한국과 중국·일본에서 주로 재배한다. 일본과 중국의 작황 부진에 따라 한국산 마른김 수요가 급증했으며 가격도 치솟았다.

광천김은 지난 1일 대부분 품목 가격을 15∼20% 인상했다. 이보다 한 달 앞서 일부 품목 가격을 올린 바 있다.

광천김 측도 원초 가격 급등 때문에 제품 가격을 올릴 수밖에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작년 초반에는 원초 120㎏ 한 망이 7만원이었는데 최근에는 5배인 35만원까지 갔다”면서 “공급이 한정적인데 수요가 많아서 그렇다. 중국 바이어가 와서 입도선매하고 일본도 우리나라 것을 사 간다”고 말했다. 그는 “원초 가격이 안정되는지 봐야 한다”면서 가격 추가 인상 가능성도 있다고 시사했다.

점유율이 10%에 육박하는 것으로 추산되는 대천김은 지난달 김가루 등 제품 가격을 약 20% 올렸다.

해농은 지난해 말부터 제품 가격 인상을 잇따라 공지한 데 이어 지난 5일에도 김자반볶음 제품 가격을 8∼9% 인상한다고 알렸다.

원재료 가격이 치솟자 이처럼 전문 조미김 회사들이 먼저 제품 가격을 올리기 시작했지만 동원F&B와 CJ제일제당 등 대기업은 아직 가격 인상에 신중한 상황이다. 그러나 가격 인상 부담이 커지면 결국 대기업도 김 가격 인상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김 가격은 김밥 가격에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

다만, 해양수산부는 김밥용 김 1장의 소비자가격은 100원 남짓한 수준이라 김밥 1줄 가격(3000∼5000원 수준)에서 차지하는 원가 비중은 크지 않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