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먼저 만난 尹, 한동훈에 오찬 제안…韓 "건강상 불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총선 이후 한번도 만나지 못했던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회동이 한 전 위원장의 건강상 이유로 불발됐다.

 한 전 위원장은 21일 “지난 금요일 오후, 월요일(22일) 오찬이 가능한지 묻는 대통령 비서실장의 연락을 받았다”며 “지금은 건강상 이유로 참석하기 어렵다고 정중히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월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오찬 전 담소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월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오찬 전 담소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대통령실과 국민의힘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19일 이관섭 비서실장을 통해 한 전 위원장과 윤재옥 원내대표 겸 당 대표 권한대행에게 한동훈 비대위 전원과 오찬 회동을 제안했다. 윤 대통령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회담을 제안한 날로 총선 패배 후 책임을 두고 잡음이 이어지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한 전 위원장이 건강을 이유로 만남을 미루면서 양측의 미묘한 긴장관계는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특히 한 전 위원장을 연일 공격하고 있는 홍준표 대구시장을 윤 대통령이 먼저 초청해 만찬을 가진 점도 변수로 작용하고 있다. 윤 권한대행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대통령실에서 회동을) 제안받은 바 있으나,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다”라고만 했다.

다만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통화에서 “윤 대통령이 ‘총선을 치렀던 당 비대위와 선거 후 만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했다”며 “이후 한 전 위원장의 불참 소식에 윤 대통령이 ‘한 전 위원장을 제외한 채 만나는 것보다는 건강이 회복되고 다 같이 볼 수 있도록 여유를 갖고 일정을 다시 조율해 보라’고 했다”고 전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16일 서울 모처에서 홍준표 대구시장과 4시간가량 만찬을 했다. 총선 패배 이후 6일만에 홍 시장과의 만찬을 두고 일각에선 “총선을 진두지휘한 한 전 위원장보다 홍 시장을 먼저 만나는 게 순리인가”라는 지적이 나왔다. 최근 홍 시장은 총선 참패와 관련해 한 전 위원장의 책임론을 연일 제기하고 있다. 이에 따라 윤-홍 회동이 먼저 성사되자 “ ‘윤ㆍ한’ 갈등의 연장선”이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홍 시장은 20일 자신이 만든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 을 통해 “우리에게 지옥을 맛보게 했던 정치 검사였고 윤 대통령도 배신한 사람”이라며 한 전 위원장을 또 맹비난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