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배만 채운다"…회사 적자에도, 수십억 보수 챙긴 임원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일러스트=김지윤

일러스트=김지윤

“기업인들이 실적 아랑곳하지 않고 자기 배만 채운다.”
재벌닷컴이 21일 2023년도 사업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1000억원 넘는 적자를 기록한 기업에서 10억원 넘는 보수를 받은 경영인이 28명이라고 밝히자 나온 반응이다. 적자에도 경영진 연봉이 왜 늘었는지 알아봤다.

재벌닷컴은 지난해 ㈜두산의 당기순이익(별도 기준)이 1119억원 적자를 기록했지만,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은 ㈜두산으로부터 총 84억29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고 밝혔다. 또한 ㈜두산의 당기순이익은 2022년 1755억원 흑자에서 지난해 적자로 전환했는데, 박 회장의 보수는 약 30% 늘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두산그룹은 “오해”라고 반박했다. 두산그룹 관계자는 “박 회장은 ㈜두산 개별회사가 아닌 그룹 전체의 경영성과를 기준으로 보수를 받는다”며 “㈜두산은 지주회사여서 별도 기준이 아닌 연결 기준 재무제표를 봐야 한다. 그러면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2720억원 흑자”라고 설명했다.

성과급은 과거에 대한 보상 

성과급에 대해서도 오해가 있다고 설명했다. 박 회장이 지난해 ㈜두산으로부터 받은 보수 84억2900만원 중 52억1500만원은 성과급이다. 성과급은 지난해 성과가 아닌 그 이전 성과에 대한 보상이다. ㈜두산의 사업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박 회장에게 지급한 상여 중 40억4100만원은 2022년 성과에 대한 단기성과급이다. 2022년 두산그룹은 영업이익 1조1260억원을 기록했다. 또 장기성과급은 11억7400만원인데, 2020~2022년 경영 성과를 반영한 것이다. ㈜두산은 3년간 그룹의 평균 영업이익이 7823억원이라고 밝혔다.

박정호 SK스퀘어 부회장은 지난해 회사 당기순이익이 3142억원 적자(별도 기준)인데도 23억17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SK스퀘어 측은 2022년 성과 때문이라며 해당연도에 4000억원대 당기순이익 흑자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정보기술(IT) 등 업계 특징에 따른 영향도 있다. 재벌닷컴은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가 회사의 적자 규모는 2022년 693억원에서 지난해 4595억원으로 커졌는데도 지난해 보수로 20억500만원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박관호 위메이드 이사회 의장은 회사 적자 규모가 2022년 1508억원에서 지난해 2058억원으로 확대했는데도 16억원의 보수를 받았다.

이에 대해 이창현 한양대 경영학과 겸임교수는 “IT업계는 유능한 최고경영자(CEO)를 영입해 성장성을 확보하기 위해 당장 적자가 나더라도 일정 수준 이상의 연봉을 주는 사례가 많다”며 “CEO 연봉은 시장에서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