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 특이점 없다"는데 88마리로 급증…고양이 폐사 미스터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급성 신경·근육 병증으로 치료를 받다가 최근 목숨을 잃은 고양이 '바미'. 사진 동물보호단체 라이프

급성 신경·근육 병증으로 치료를 받다가 최근 목숨을 잃은 고양이 '바미'. 사진 동물보호단체 라이프

집에서 기르는 고양이가 급성 신경·근육 병증을 보이다 폐사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원인으로 지목된 사료를 검사 중인 정부는 중간 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특이사항이 없다”고 했지만 피해는 불어나는 중이다. 동물보호단체와 대한수의사회는 여전히 사료가 문제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국내·외 기관에 추가 조사 의뢰를 추진하고 있다.

피해 사례를 집계 중인 동물보호단체 라이프에 따르면 20일 오후 6시까지 145가구의 고양이 236마리가 급성 신경·근육 병증을 보였고, 이 중 88마리가 폐사했다. 15일까지 집계된 폐사 개체수(31마리)의 3배 수준이다. 심인섭 라이프 대표는 “이번 주 내로 폐사 개체 수가 100마리를 넘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차준홍 기자

차준홍 기자

농림수산식품부는 “현재 진행 중인 사료 조사 중간 결과 이상이 없었고, 제조 공장에도 특이사항이 없다”고 19일 발표했다. 이는 농식품부가 검사를 의뢰받은 사료 샘플 36건 가운데 3건에 대한 결과다.

농식품부는 사료에서 중금속·곰팡이독소·잔류농약·동물용의약품·멜라민 등 5개 항목 78개 유해물질과 바이러스 7종, 기생충 2종 검출 여부를 분석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추가로 검사 의뢰 받은 사료 30여건과 농식품부가 자체 수거한 사료, 부검 중인 고양이 사체에 대해서도 유해물질과 바이러스 검출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제로 지목된 사료의 유통을 중단해야 한다는 요구에 대해서는 “제품 이상이 확인될 경우 판매 중단 폐기 조치를 할 계획”이라는 입장이다.

“정부 조사가 못 잡아내는 문제일 수도”

최근 전국에서 집단 폐사한 고양이들과, 유사한 신경 증세를 보여 동물병원에 입원한 렉돌 품종 고양이(경기도 성남시). 사진 동물보호단체 라이프

최근 전국에서 집단 폐사한 고양이들과, 유사한 신경 증세를 보여 동물병원에 입원한 렉돌 품종 고양이(경기도 성남시). 사진 동물보호단체 라이프

대한수의사회, 동물보호단체는 여전히 문제의 원인이 사료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있다. 허주형 대한수의사회 회장은 “월요일(22일)에 농식품부에 추가로 샘플을 제출해 유해 물질 검사를 의뢰하고, 사료 배합 분석을 위한 검사도 별도의 기관에 같이 의뢰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심인섭 대표는 “정부 중간 발표는 사료 샘플의 10%에 불과한 것으로, 이 발표가 사료에 이상이 없음을 보증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미국 사료 조사 기관에 샘플 분석을 의뢰하기 위해 접촉 중”이라고 했다.

사료 문제가 현재 수준의 검사로는 밝혀지지 않을 가능성도 언급된다. 농식품부가 조사한 유해물질과 바이러스 외 다른 물질이 문제를 일으켰을 수 있다는 얘기다. 심 대표는 “현재 문제로 지목된 제조원·제조사의 사료를 먹은 고양이들에게서 2015년에도 방광염 증상이 나타났는데, 정부 조사로는 사료 적합 판정이 나왔다”며 “현재의 검사 시스템이 문제를 잡아내지 못하고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고양이 보호자들이 모인 인터넷 카페에서는 “2015년에 나타난 문제가 재발했다”며 우려하는 분위기다. 한 이용자는 “당시 제조사들이 정부 조사 결과를 근거로, 사료 문제를 제기한 이들을 고소하며 사람들이 사료명을 말하지 못하게 되며 ‘볼드모트 사료’라 부르기 시작했는데, 결과적으로 더 심각한 문제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최근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폐사한 고양이들과 유사한 증상을 보여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코리안숏헤어 품종 고양이. 사진 동물보호협회 라이프

최근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폐사한 고양이들과 유사한 증상을 보여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코리안숏헤어 품종 고양이. 사진 동물보호협회 라이프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