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국민 25만원∙채상병 특검" 민주, 尹∙이재명 회담 의제 압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첫 회담 의제를 두고 민주당이 압박에 나서고 있다.

조정식 전 민주당 사무총장은 21일 기자들을 만나 “조만간 ‘영수회담 태스크포스(TF)’를 꾸려야 할 것”이라며 “민주당은 전세사기특별법, 민생회복지원금(전 국민 1인당 25만원) 지급을 위한 추가경정예산 편성 등을 의제에 꼭 넣어야 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이재명 대표에게 “다음 주에 용산에서 만나자”고 제안했던 지난 19일 당 사무총장직을 내려놓은 조 전 총장은 “당직자 일부 사퇴로 협상 창구가 제대로 구성되지 않은 탓에 날짜와 의제 정리가 아직 안 됐다”면서 이렇게 설명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오후 3시 30분경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전화 통화를 통해 다음주 적당한 시기에 용산에서 회동할 것을 제안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오후 3시 30분경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전화 통화를 통해 다음주 적당한 시기에 용산에서 회동할 것을 제안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뉴스1

이 대표도 윤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 직후인 지난 19일 오후 4시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켜고는 “윤석열 대통령이 전화하셔서 제가 통화를 했다”며 “이번에 만나면 전 국민 재난지원금(민생회복지원금) 문제도 주로 이야기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이 대표는 총선 직후 공식 석상에서 “정쟁이 아닌 민생에 집중해야 한다”(15일), “민생회복지원금을 포함해서 민생회복 긴급조치를 제안한다”(17일)고 거듭 주장해왔다. 민주당 추산 약 13조원이 소요되는 민생회복지원금에 대해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당 대표 권한대행도 “정부에서 실현 가능한 얘기인지 검토할 것”(17일)이라고 말했다.

이태원·전세사기특별법, 채상병특검법 등도 의제에 포함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 대표는 지난 19일 “전세사기특별법을 비롯한 주요 법안을 21대 국회가 반드시 매듭지어야 한다. 특히 채상병특검법, 이태원특별법 추진에 정부·여당의 동참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태원특별법은 이미 윤 대통령이 재의요구권(거부권)을 행사해 국회 재투표를 앞두고 있고, 채상병특검법에 대해서도 여권은 “선거 승리로 법안 내용의 독소 조항이 해독되진 않는다”(윤재옥·16일)는 부정적 기류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021년 9월 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중앙일보 사옥에서 인터뷰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021년 9월 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중앙일보 사옥에서 인터뷰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민주당은 윤 대통령이 개각에 대한 의견을 구할 가능성도 대비하고 있다. 고위 당직자는 “최소한 국회 인준이 필요한 총리 후보에 대해선 윤 대통령의 구체적 언급이 있을 것”이라며 “그래야 추후 인선을 할 때 ‘야당에 의견을 구했다’는 명분을 세울 수 있지 않나”라고 말했다. 앞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차기 총리로 검토된다는 보도에 이 대표는 “협치를 빙자한 협공에 농락당할 만큼 민주당이 어리석지 않다”(19일)고 했다.

다만 이 대표 측근인 중진 의원은 “두 사람이 대선 때 그렇게 싸우고 2년간 아무 대화 없다가 처음 만나는 자리인데, 현실적으로 얼마나 대단한 의제를 갖고 대화할 수 있겠나”라며 “서로를 국정 파트너로 인정하면서 ‘이제부터는 자주 만나서 대화하자’는 신뢰만 쌓으면 그 자체가 성과”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윤덕 전주갑 후보가 10일 전북자치도 전주시 선거사무소에서 당선이 확실시되자 환호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김윤덕 전주갑 후보가 10일 전북자치도 전주시 선거사무소에서 당선이 확실시되자 환호하고 있다. 뉴스1

한편 이 대표는 21일 주요 당직 개편을 단행했다. 사무총장에 김윤덕 의원, 수석사무부총장에 강득구 의원, 조직사무부총장·디지털전략사무부총장에 황명선·박지혜 당선인을 각각 임명했다. 사무총장 산하 정책위의장엔 진성준 의원,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민병덕 의원에 돌아갔다. 차기 전략기획위원장은 민형배 의원, 민주연구원장은 이 대표의 오랜 멘토로 불리는 이한주 전 경기연구원장이 맡게 됐다. 당대표 정무조정실장엔 김우영 당선인이 올랐으며, 대변인단은 수석대변인 박성준 의원, 대변인 한민수·황정아 당선인 등으로 구성됐다. 국민소통위원장은 최민희 당선인, 대외협력위원장은 박해철 당선인, 법률위원장은 박균택·이용우 당선인, 교육연수원장은 김정호 의원이 각각 맡게 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