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아예 강남이라 짓지"…'서반포' 이름 붙인 흑석동 아파트 논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흑석11구역 재정비촉진사업 단지계획안. 사진 서울시

흑석11구역 재정비촉진사업 단지계획안. 사진 서울시

서울 동작구 흑석동 재개발 아파트 단지명이 '서반포 써밋 더힐’로 정해졌다는 보도가 나온 뒤 온라인에서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아파트 가격 상승을 유도하기 위한 '꼼수' 작명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21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최근 흑석11구역 재개발정비사업조합은 단지명을 ‘서반포 써밋 더힐’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단지는 서울 동작구 흑석동 304번지 일대에 지하 5층~지상 16층, 25개동, 1522가구 대단지로 지어진다. 한강 조망이 가능하고 서울 지하철 9ㆍ4호선 동작역과 흑석역을 이용할 수 있다. 시공사는 대우건설로, 하이엔드 브랜드가 적용된다.

행정구역상 흑석동에 지어지는 아파트에‘반포’를 넣은 건 아파트 가격 상승을 유도하고, 부촌의 이미지를 얻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서반포’는 존재하지 않는 지명이다. 또 이 단지의 이름에 들어간 ‘더힐’ 역시 초고가 아파트인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에서 따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반포에 한남까지 끌어온 엄연한 꼼수”라고 작명을 비판했다. “반포 고급 주택들처럼 우수한 퀄리티로 지어지는 것도 아니고 마케팅 얼마 못 간다 놔둬라”, “호박에 줄 긋는다고 수박 되나” “한강 아래 있으니 아예 강남이라고 짓지 그러냐”는 등의 부정적 반응이 이어졌다.

그러나 “집주인인 조합원들이 자산 가치를 띄우겠다는데 민주주의 국가에서 누가 뭐라고 할 수 있느냐”는 의견도 있다, 더구나 소재지가 아닌 지명을 단지명에 붙인 전례도 있다. 마포구 대흥동에 있는 ‘신촌 그랑자이’는 2022년 이름을 ‘마포 그랑자이’로 변경했다. 2020년 준공된 ‘목동 센트럴파크 아이파크 위브’의 소재지는 양천구 목동이 아닌 신월동이다. 서울 은평구 수색역 일대에 지난해 준공된 아파트 3개 단지명에는 모두 '수색'이 아닌 'DMC(디지털미디어시티)'가 붙었다. 'DMC파인시티자이'와 'DMC아트포레자이', 'DMC SK뷰아이파크포레'이 그것이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해 12월 21일 공동주택 명칭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가이드라인은 ▲아파트 이름을 복잡하게 만드는 외국어 별칭 사용을 자제하고 ▲단지명을 10글자 이내로 지정할 것을 권고하고 ▲고유 지명을 사용을 지향하고 ▲다른 행정동·법정동 이름을 가져다 쓰지 말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