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손'도 2차전지株 부진에 눈물…국민연금 주식평가액 1.7조 증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올해 들어 국민연금의 주식 평가액이 지난해 말 대비 1조7000억원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차전지 대형주의 주가가 줄줄이 하락한 영향이 컸다.

지난 17일 서울 서대문구 국민연금공단 서울북부지역본부 종합상담실 모습. 뉴스1

지난 17일 서울 서대문구 국민연금공단 서울북부지역본부 종합상담실 모습. 뉴스1

21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국민연금이 5% 이상 지분을 보유한 공시 대상 상장사는 지난 17일 기준 276개사, 주식 평가액은 총 138조6238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2월 29일(282개사, 140조2793억원)과 비교해 종목 수는 6개 감소했고, 평가액은 1조6555억원(1.2%) 줄었다.

코스피 2차전지 주요 종목의 주가 부진이 국민연금의 주식 평가액을 끌어내렸다. 지난해 말부터 지난 17일까지 국민연금 보유 종목 중 평가액 감소 폭 2~6위는 2차전지 종목이었다. LG에너지솔루션(-8525억원)을 비롯해 POSCO홀딩스(-7290억원), LG화학(-6416억원), 포스코퓨처엠(-4744억원), 삼성SDI(-4663억원) 등이다.

이들 종목에 대한 국민연금 지분율은 지난해 말 대비 현재까지 동일하다. 이들 종목의 주가 하락 폭만큼 주식 평가액이 줄어든 것이다. LG에너지솔루션 주가는 연초 이후 14.7% 떨어졌다. POSCO홀딩스는 25.7%, LG화학은 24.7%, 포스코퓨처엠은 30.6%, 삼성SDI는 18.2% 각각 내렸다.

지난해 말 대비 국민연금 보유 주식 중 평가액 감소 폭이 가장 컸던 종목은 NAVER다. 9956억원이 줄었다. 이 기간 국민연금 보유 지분율도 1.11%포인트 감소했다.

반면 평가액이 가장 많이 증가한 종목은 SK하이닉스였다. 지난해 말과 비교해 2조1399억원이 증가했다. 지분율 7.9%는 그대로 유지됐다. SK하이닉스 주가는 연초 이후 26.3% 올랐다. 삼성바이오로직스(6578억원), HMM(5065억원), 현대차(4989억원), 한미반도체(4713억원) 등의 평가액도 많이 늘었다.

국민연금이 올해 1분기에 5% 이상 지분 보유 종목으로 신규 편입한 코스피 상장사는 HMM, 포스코인터내셔널, 엘앤에프, 다우기술, 경동나비엔, 케이씨텍, 자화전자 등이다. 코스닥 시장에선 대주전자재료, 에이비엘바이오, 엠로, 칩스앤미디어 등이 국민연금 5% 이상 지분 보유 종목에 새로 포함됐다.

반면 LG디스플레이, 쌍용C&E, SK가스, 이오테크닉스, 아프리카TV, 심텍, 와이지엔터테인먼트 등에 대한 국민연금 지분율은 5% 미만으로 감소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