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박영선 총리설에 "이재명이 홍준표 빼가면 OK 하겠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뉴스1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뉴스1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박영선 총리설'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만약 이재명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에게 홍준표 대구시장을 빼내 가서 민주당 상임고문을 시키겠다면 OK 하겠는가"라는 것이다. 야권 인사이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총리로 내세우면 안 된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정 최고위원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입장 바꿔 생각해보면 답이 나온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홍 시장은 이를 응하겠는가, 민주당원들은 찬성하겠는가"라며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여당 파괴 공작이라고 길길이 날뛰지 않겠는가"라고 덧붙였다.

지난 17일 일부 언론은 윤 대통령이 인적 쇄신을 위해 한덕수 국무총리 후임에 문재인 정부 출신의 박영선 전 장관을, 이관섭 전 비서실장 후임에 문재인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을 유력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하지만 대통령실은 곧바로 "검토된 바 없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후 야권에서 인선 관련해 '비선 의혹'이 제기되자 "어떤 이야기든 대변인실 입장이 대통령실의 입장"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인선이 늦어지는 배경에 대해 "지켜보는 국민 여러분이 피로감을 가질 수도 있겠지만, 신중한 선택을 하기 위해 길어진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전 장관과 양 전 원장은 친문(친문재인)계로 분류된다. 박 전 장관은 4선 국회의원 출신으로 문재인 정부에서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을 지냈다. 양 전 원장은 문재인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이른바 '3철'(양정철·이호철·전해철)로 꼽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