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국민 25만원 지급' 이재명 공약에, 안철수 "돈 쓰더라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이 지난 15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4선 이상 중진 당선인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이 지난 15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4선 이상 중진 당선인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21일 “총선에서 대승한 야당의 25만원 전 국민 지급과 같은 현금살포식 포퓰리즘 공약을 맥없이 뒤따라가는 것도 여당으로서 무책임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번 주 윤석열 대통령과의 회동에서 ‘전 국민 1인당 25만원’ 민생 회복지원금을 의제로 꺼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이를 수용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안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여당의 일차 대화 상대는 국민이어야 한다”며 “야당은 그다음 순서의 대화 상대”라고 강조했다.

그는 “여당이 야당만 상대하면 국민이 소외된다. 108석 소수여당으로서 21대 국회보다 더 험난한 길이 예상되지만, 민생을 개선하는 데 주력하는 여당의 임무에 더욱 매진해야 한다”며 “국민들은 내 삶이 개선되기를 바라는데 정치권에서 아무도 관심을 주지 않으면 결국 유일하게 정책 집행능력을 가진 여당에게 원망의 화살이 돌아가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물가, 민생, 경제 분야를 챙기고 구조개혁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먼저 국민들과 적절한 소통을 했는지 돌아봐야 한다”며 물가 등 민생현안을 개선하고 의료대란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시급한 과제라고 짚었다.

야당의 1인당 25만원 민생 회복지원금 공약에 대해서도 “재정을 쓰더라도 물가 안정의 단기 정책 목표를 해치지 않는 한에서, 부유층에게까지 같은 액수를 나눠주기보다 어려운 계층을 집중적으로 도와드려야 한다고 국민들에게 소상히 설명드리고 양해를 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