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직속 의료개혁특위원장, 노연홍 제약바이오협회장 내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노연홍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 연합뉴스

노연홍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 연합뉴스

노연홍(69)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이 의료개혁특별위원회의 위원장에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정부와 의료계 등에 따르면 정부는 노 회장을 다음 주 출범하는 대통령 직속 의료개혁특위의 위원장으로 낙점했다.

복지부 관계자는 "의료 현안에 대한 전문성이 높고 디테일까지 꼼꼼하게 따지며 일을 추진한다는 평가를 받았다"며 "대인 관계가 무난하고 정무적 감각이 뛰어나다"고 설명했다.

노 협회장은 행정고시 27회 출신으로 보건의료정책본부장을 역임했다. 이명박 정부 때인 2010년에는 식품의약품안전청장을 지냈으며, 2011∼2013년에는 대통령 고용복지수석비서관을 맡았다. 가천대에서는 메디컬캠퍼스 대외부총장, 부총장, 보건과학대학장으로 일하기도 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에는 지난해 3월 취임했다.

공무원 출신인 그는 대통령실 수석 비서관을 맡았고, 의과대학에서 부총장으로 일한 바 있다. 이에 의료개혁과 관련해 정부와 정치권, 의료계 등 각계의 의견을 조율할 적임자라는 평가를 받았다.

의료개혁특위는 지역의료 강화, 의료사고 안전망 구축, 수가 등 보상체계 공정성 제고를 골자로 하는 '4대 정책 패키지'를 구체화하는 역할을 한다. 의대 증원 방식이나 규모에 관한 논의가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특위는 6개 부처 정부위원, 20명의 민간위원으로 구성된다. 민간위원으로는 의사단체를 포함한 공급자단체 추천 10명, 수요자단체 추천 5명, 분야별 전문가 5명이 참여한다.

특위의 사무국 역할을 하는 지원조직 '의료개혁 추진단'은 복지부에 설치된다. 단장으로는 의협과의 의료현안협의체에서 정부 측 대표로 나섰던 정경실 보건의료정책관 등이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