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G7 초청 불발…민주당 "외교 실패" 조국당 "눈 떠보니 후진국"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해 5월 일본 히로시마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 총리와 약식 환담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지난해 5월 일본 히로시마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 총리와 약식 환담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한국이 올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초청받지 못한 것에 대해 야당이 “윤석열 정부는 우크라이나 전쟁, 중동 사태, 한반도 신냉전 등 급박하게 돌아가는 국제정세를 논의할 중요한 자리에서 사실상 배제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20일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윤석열 정부는 편향적 외교안보정책을 버리고 국익 중심 실용 외교로 정책 기조를 전환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외교가에 따르면 오는 6월 이탈리아가 개최하는 G7 정상회의 초청국에 한국이 포함되지 않았다.

G7은 미국·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나다·일본 등 7개국을 지칭하며, G7 정상회의에는 그해 의장국이 논의에 기여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국가를 초청한다.

한국은 2020년 G7 정상회의에 처음으로 초청받아 2021년 최초로 참석했다.

민주당은 “‘글로벌 중추국가’의 기치를 내걸고 국제적 위상을 강화하겠다던 윤석열 정부의 ‘G7 플러스 외교’가 무색해졌다”며 “대중 관계를 희생시키면서까지 미·일을 비롯한 서방국가와의 연대를 강화해 왔음에도 이런 결과라니 참담할 지경”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가 ‘올해 이탈리아는 국내 정치와 연계해 초청 대상국을 선정하는 것으로 알고 있어, 7개국 협력 강화 여부를 보여주는 변수라고 보지 않는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민주당은 “G7 정상회의가 개최국 이탈리아의 국내정치와 관련된 이슈들만 다루는 자리냐”고 지적했다.

이어 “궁색한 변명과 어설픈 핑계로 외교 실패를 덮으려는 시도에 기가 막힐 노릇”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일각에서는 윤석열 정부의 편향적인 외교안보정책이 오히려 ‘코리아 리스크’를 더욱 키우고 있다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며 “이번 G7 정상회의 초청 불발 포함, 그간의 실패한 외교안보정책을 성찰하고 국익 중심 실용 외교로 정책 기조를 전환하라”고 요구했다.

조국혁신당도 “‘선진국 클럽’이라고도 불리는 G7 정상회의에 대한민국은 초청받지 못했다”며 “‘눈 떠보니 후진국’이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고 평가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국립외교원장을 지낸 김준형 조국혁신당 당선인은 해당 논평에서 “G7이 G8, G10으로 확대할 경우 대한민국은 당연히 회원국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며 “그런데 윤석열 정부가 이념외교, 가치외교로 일관한 탓에 정식 회원국은커녕 이제는 초청국이 되기도 어려울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 당선인은 “이는 미국과 일본 중심의 일방적 외교 노선 탓에 대한민국의 외교 운동장이 대폭 줄었기 때문”이라며 “윤석열 정부는 지금이라도 국민을 위한 외교, 국익 중심의 실리외교 노선으로 바꾸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