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한동훈 때리기 끝?…"오늘 답변으로 모두 정리한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홍준표 대구시장. 뉴시스

홍준표 대구시장. 뉴시스

여권의 총선 참패 이후 줄곧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비판해 온 홍준표 대구시장이 20일 "오늘 이 답변으로 한동훈에 대한 생각 모두 정리한다"고 밝혔다. 한 전 위원장에 대한 언급을 중단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홍 시장은 이날 온라인소통플랫폼에서 한 전 위원장을 옹호하는 글에 여전히 "한동훈의 잘못으로 역대급 참패를 했고, 한동훈은 총선을 대권 놀이 전초전으로 한 사람이다"면서 "더이상 그런 질문은 사양한다"고 끝맺었다.

앞서 글 작성자 A씨는 "총선 패배의 원인이 한동훈한테만 있는 게 아닌데 45% 당원들의 압도적 지지를 받는 한동훈이 차기 당 대표를 맡지 말라는 법은 없는 것 같다"며 "'5대 0' 감독이라고 불리던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 거스 히딩크 감독에게도 최소한 1년 이상의 시간을 줬다. 정치 초보치곤 열심히 최선을 다했던 한동훈을 너무 모질게 미워하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또 A씨는 "살아온 과정은 다르겠지만, 정치인 한동훈은 보수 진영의 노무현 대통령 같다"며 한 전 위원장을 응원하는 뉴스 댓글들을 캡처한 사진을 공유했다.

이에 홍 시장은 "한동훈의 잘못으로 역대급 참패를 했고, 한동훈은 총선을 대권 놀이 전초전으로 한 사람이다"면서 "우리에게 지옥을 맛보게 했던 정치 검사였고 윤 대통령도 배신한 사람"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더 이상우리 당에 얼씬거리면 안 된다. 더 이상 그런 질문은 사양한다"라고도 말했다.

20일 온라인소통플랫폼 '청년의꿈'에 올라온 홍준표 대구시장의 댓글. 사진 청년의꿈

20일 온라인소통플랫폼 '청년의꿈'에 올라온 홍준표 대구시장의 댓글. 사진 청년의꿈

또 다른 댓글에선 "그렇게 모질게 당하고도 맹목적으로 추종하는 정신 나간배알 없는 짓으로 보수우파가 망한 것"이라며 45% 당원들의 압도적 지지를 받고 있다는 데 대해 "지금 지지율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 지난 2022년 대선 경선 후보 때 나는 4%, 윤(석열) 후보는 40%였으나 두 달 반 뒤 내가 48%였고 윤 후보는 37%였다"고 주장했다.

일각에서 홍 시장의 당권 경쟁 주자로 한 전 위원장을 언급한 데 대해선 "애초부터 경쟁자로 생각하지 않았고 그의 등장은 일과성 해프닝으로 봤다"며 "윤 대통령과 같은 기적은 두 번 다시 없다"라고도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