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년생 김○○" 졸업사진 공개…'거제 전여친 폭행男' 신상 털렸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경남 거제에서 헤어진 전 여자친구 집에 무단침입한 뒤 수차례 폭행해 숨지게 한 20대 남성 가해자의 신상과 사진이 온라인에 확산중이다.

19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폭행치사 혐의로 입건된 김모씨의 신상이 공유됐다. 이에 따르면 김씨는 2004년 출생으로, 거제의 한 고등학교를 졸업했다. 졸업사진 1장과 정장을 입고 재킷을 어깨에 걸친 뒤 선글라스를 끼고 입에 흰 막대를 물고 주머니에 손을 넣은 포즈를 취한 사진 1장이 각각 공개됐다.

피의자에 대해 알고 있는 누군가가 사적 제재의 일환으로 신상을 공개한 것으로 보인다. 한 네티즌은 “가해자 부모가 합의금이라고 500만원 제시했다고 한다. 부모도 개차반이라고 알 사람들은 다 알더라”라고 주장했다.

적법한 절차 없이 범죄 피의자의 신상정보를 공개하는 행위는 현행법상 불법이지만 피의자가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받고 있고, 피해자가 9일간 병원 치료를 받다가 사망했다는 이유로 기소 여부조차 불투명한 상황에 공분이 커지면서 신상 공개 지지 여론이 커지고 있다.

피해자 A씨는 지난 1일 거제시 자취방에서 미리 알고 있던 비밀번호를 누르고 들어온 김씨에게 폭행당해 치료받던 중 지난 10일 숨졌다.

당시 외상성 경막하출혈 등으로 전치 6주 진단을 받았을 만큼 폭행 정도가 심했다.

경찰은 A씨 사망 다음 날 김씨를 긴급체포했으나 검찰이 ‘긴급체포 구성 요건상 긴급성을 요구하는 경우가 아니다’는 이유로 긴급체포를 불승인하면서 김씨는 불구속 상태로 수사 중이다.

한편 JTBC ‘사건반장’에 따르면 김씨와 A씨는 고등학교 동기로, 2학년 때부터 교제를 시작했다. 김씨는 A씨와 3년간 헤어짐과 만남을 반복하면서 지속적으로 폭행했다. 이번 사건이 발생하기 전까지 총 11건의 데이트 폭력 관련 신고가 접수됐을 정도다. 김씨의 폭행으로 A씨는 지난해 7월 2일부터 한 달간 스마트워치를 지급받기도 했다.

A씨는 지인들에게 “남자 친구한테 맞았는데 그때 배를 발로 차였다. 그 충격 때문인가”, “나 때리고 내가 너무 아파해서 내 얼굴 보고 울던데”, “나 때리는 게 일상” 등 피해를 호소하는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김씨는 사고 이후 A씨 모친에게 사과했으나, A씨 사망한 후에는 유족에게 어떠한 연락도 하지 않고 ‘의료 과실’을 주장하고 있다는 게 유족 측 이야기다.

경남 여성단체, 전 여친 폭행 가해자 구속 촉구 기자회견. 연합뉴스

경남 여성단체, 전 여친 폭행 가해자 구속 촉구 기자회견. 연합뉴스

한편 경남여성단체연합 등 지역 여성단체들도 이번 사건은 스토킹 피해임을 주장하며 가해자를 강력히 처벌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김씨는 A씨와 교제 중일 때도 수시로 폭력을 행사했다. A씨는 김씨 연락을 피하기 위해 전화번호와 SNS 계정도 바꿨으나 김씨는 친구들을 통해 A씨를 금방 찾아내 아무 소용이 없었다”며 “수사기관은 김씨를 즉각 구속하고 A씨 사망 원인을 정확히 규명해 김씨의 살인 행위를 엄격히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