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리너스 오랜 팬" 美시애틀 뜬다…MLB 시구 나서는 아이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시애틀 매리너스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시애틀 매리너스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엔하이픈의 희승·제이·니키가 오는 29일(현지시간)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시애틀 매리너스의 홈경기 시구자로 나선다.

시애틀 매리너스는 공식 인스타그램에 이들이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 티-모바일 파크에서 열리는 시애틀 매리너스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경기에서 시구를 한다고 밝혔다.

시애틀 출신인 멤버 제이가 매리너스의 오랜 팬인 것이 시구 성사의 계기가 됐다.

엔하이픈의 시구를 기념해 시애틀 매리너스는 엔하이픈 스페셜 페이지에서 입장권을 사는 관람객에게 엔하이픈과 구단의 로고가 새겨진 티셔츠를 증정하는 이벤트를 한다.

엔하이픈은 2022년 ‘한국 문화유산의 날’을 맞아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 홈경기에서도 시구를 했다.

한편 엔하이픈은 애너하임, 오클랜드, 터코마, 로즈몬트, 벨몬트 파크 등 5개 도시를 도는 미국 월드투어를 앞두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