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尹 대통령∙이재명 24일 회동? 정해진 바 없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9일 오후 3시 30분경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전화 통화를 통해 다음주 적당한 시기에 용산에서 회동할 것을 제안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사진은 22년 윤 대통령이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하는 모습(왼쪽.대통령실 제공)과 이 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9일 오후 3시 30분경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전화 통화를 통해 다음주 적당한 시기에 용산에서 회동할 것을 제안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사진은 22년 윤 대통령이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하는 모습(왼쪽.대통령실 제공)과 이 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뉴스1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회동이 이르면 오는 24일 이뤄진다는 일부 보도에 대통령실이 “사실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20일 언론 공지를 통해 "다음 주 중 만나는 날짜가 정해졌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아직 만남의 날짜, 형식 등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도운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지난 19일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이 이 대표와 통화를 하고 다음 주에 용산에서 만날 것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통화는 참모들이 배석한 가운데 스피커폰을 통해 윤 대통령과 이 대표가 대화를 나누는 형태로 5분 가량 이어졌다.

당시 윤 대통령은 "일단 만나 소통을 시작하자. 자주 차를 마시고 식사와 통화로 국정을 논의하자"고 말했고, 이 대표는 "초청에 감사의 뜻을 표하고 마음을 내주셔서 감사하다"며 "대통령 하시는 일에 도움돼야 한다. 가급적 빨리 만나자"고 화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인 회동 날짜와 대화 주제, 형식 등은 양측 실무진들이 조율할 예정이다.

정치권에 따르면 이번 회동에서 민생 추경, 채상병 특검 등이 의제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