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매직' 기대되쥬? 이번엔 3가구 '통영 유령마을' 살린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사진 왼쪽)와 천영기 통영시장이 지난 11일 '수산식품 특화마을(로컬푸드 빌리지)'로 조성할 경남 통영시 도남동 큰발개 마을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 통영시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사진 왼쪽)와 천영기 통영시장이 지난 11일 '수산식품 특화마을(로컬푸드 빌리지)'로 조성할 경남 통영시 도남동 큰발개 마을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 통영시

‘백종원 매직’ 통할까…유령 마을→먹거리 마을

깨진 창문, 흰색 외벽에 낀 검은 얼룩, 낡은 간판, 우후죽순 자란 덩굴. 수십 채의 주택은 이런 모습이었다. 사람이 살지 않아 ‘유령 마을’을 방불케 했다. 한때 51가구가 살았지만 지금은 3가구뿐이다. 지난 11일 외식 경영 전문가 백종원(58) ㈜더본코리아 대표가 다녀간 경남 통영시 도남동 ‘큰발개 마을’ 모습이다.

최근 이 마을이 ‘백종원 매직’을 통해 제2의 예산시장으로 거듭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통영시가 더본코리아와 손잡고, 이곳을 수산물로 특화된 먹거리 마을을 만들기로 하면서다. 충남 예산시장은 과거 하루 평균 방문객이 하루 평균 100명 안팎이었지만, 백 대표가 참여한 ‘예산시장 살리기 프로젝트’을 계기로 지난 한 해에만 300만명이 넘게 방문한 전국적인 명소가 됐다.

경남 통영시와 더본코리아가 '수산식품 특화마을(로컬푸드 빌리지)'로 조성할 통영시 도남동 큰발개 마을. 사진 통영시

경남 통영시와 더본코리아가 '수산식품 특화마을(로컬푸드 빌리지)'로 조성할 통영시 도남동 큰발개 마을. 사진 통영시

경남 통영시와 더본코리아가 '수산식품 특화마을(로컬푸드 빌리지)'로 조성할 통영시 도남동 큰발개 마을. 사진 통영시

경남 통영시와 더본코리아가 '수산식품 특화마을(로컬푸드 빌리지)'로 조성할 통영시 도남동 큰발개 마을. 사진 통영시

통영시-더본코리아 ‘맞손’

이날(11일) 통영시는 더본코리아와 ‘먹거리 관광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서에는 ▶큰발개 수산식품 특화마을(로컬푸드 빌리지) 조성 ▶외식산업개발원 설립·운영 ▶특산물 메뉴개발 및 외식업 컨설팅 통한 인력양성과 창업지원 ▶전통시장 활성화 위한 관광상품 개발 등 내용이 담겼다.

‘로컬푸드 빌리지’는 큰발개 마을에서 진행할 프로젝트다. 이 마을은 도남동 트라이애슬론광장과 통영국제음악당, 4성급 호텔 등 문화·숙박 시설로 둘러싸인 관광 요충지다. 미륵도 관광특구·한려수도 조망 케이블카와 인접했고, 통영 중심인 강구안과도 차로 10분 거리(5.1㎞)다. 특히 시는 향후 계획 중인 복합해양레저관광 사업지와 가까워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사진 왼쪽)와 천영기 통영시장이 지난 11일 '수산식품 특화마을(로컬푸드 빌리지)'로 조성할 경남 통영시 도남동 큰발개 마을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 통영시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사진 왼쪽)와 천영기 통영시장이 지난 11일 '수산식품 특화마을(로컬푸드 빌리지)'로 조성할 경남 통영시 도남동 큰발개 마을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 통영시

시는 앞서 보상을 완료한 주택 48채(부지 면적 1만4000㎡)를 연차별로 리모델링, 통영 대표 수산물인 굴·멍게·장어 등으로 만든 즉석제조간편식품 판매장으로 만든다. 또한 외식산업개발원에서 식품 제조·가공, 위생, 서비스 교육을 수료한 교육생이 입점해 점포를 운영하게 할 계획이다.

통영 수산물 ‘신메뉴 개발’…축제도 연다

더본코리아가 직접 식품개발, 창업·외식산업 교육, 컨설팅을 수행할 ‘외신산업개발원’은 먹거리 관광산업화를 이끌 거점 기관이다. 이미 시는 외식산업개발원 신축을 위한 건축기획용역이 발주했다. 로컬푸드 빌리지에 지상 2층 규모(연면적 1000㎡)로 지을 예정이다. 더본코리아는 새마을식당·한신포차·홍콩반점·빽다방 등 20개 가까운 유명 브랜드, 2700여 직·가맹점을 보유한 외식 프랜차이즈 전문기업이다.

오는 11월에는 더본코리아와 협업해 도남동 트라이애슬론 광장에서 3일 동안 ‘통영수산물대축제(가칭)’도 연다. 더본코리아가 보유한 특화 채널을 통해 방문객 30만명을 유치하는 게 목표다. 축제 현장은 품종별 생선회 등 신선식품, 수산물 가공식품, 즉석제조간편식품, 수산물 콜라보 바비큐존 등 다양한 콘텐트로 꾸려진다.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사진 왼쪽)과 천영기 통영시장이 지난 11일 경남 통영시청에서 ‘먹거리 관광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 협약(MOU)’ 관련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통영시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사진 왼쪽)과 천영기 통영시장이 지난 11일 경남 통영시청에서 ‘먹거리 관광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 협약(MOU)’ 관련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통영시

천 시장은 “먹거리 관광을 미래 전략산업으로 집중 육성해 쉴거리, 볼거리, 즐길거리, 먹거리가 융합된 관광도시로 발돋움하겠다”면서 “인구소멸 예방과 청년창업인구 유입에 촉매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백 대표도 “통영은 신선한 수산물이 강점인 도시다. 지역경제 활성화와 외식산업 인재 양성을 위해 적극 협력하겠다”고 약속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