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트럼프 재선' 막으려 가족 버린다…케네디家, 바이든 지지 선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미국의 유력 정치 가문인 케네디가(家)가 18일(현지 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공식 선언했다. 케네디가에선 로버트 F 케네디 주니어가 무소속으로 출마했지만, 가족들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당선을 막기 위해 이같은 결정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18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마틴 루터 킹 레크리에이션 센터에서 진행된 대선 유세에서 케네디 가문의 일원들이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공식 선언했다. EPA=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18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마틴 루터 킹 레크리에이션 센터에서 진행된 대선 유세에서 케네디 가문의 일원들이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공식 선언했다. EPA=연합뉴스

케네디가 일원들은 이날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의 ‘마틴 루서 킹 레크리에이션 센터’에서 진행된 바이든 대통령의 유세장에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등장했다.

무소속 후보로 출마한 로버트 F 케네디 주니어의 여동생 케리 케네디는 연단에 서서 “바이든 대통령은 내 아버지와 삼촌이 옹호했던 모든 권리와 자유를 위해 싸우는 투사”라며 “케네디가는 조 바이든을 대통령으로 지지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미국의 35대 대통령 존 F 케네디의 동생이자 상원의원과 법무부장관을 지냈던 로버트 F 케네디의 일가족들이다. 케네디가는 당초 바이든 대통령을 지지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로버트 F 케네디의 아들이 무소속으로 출마하면서 민주당 지지층의 표심을 분산시켰다는 평을 받아왔다.

케네디가의 일원들은 이날 연설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을 강도 높게 비난했다. 때문에 사실상 가족에게 등을 지며 바이든에 대한 지지를 선언한 이유가 트럼프에 대한 ‘어부지리’를 차단하기 위해서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케리 케네디는 “난 도널드 트럼프의 터무니없는 거짓말과 행동이 내 아버지인 로버트 F. 케네디 상원의원을 얼마나 경악하게 했을지 상상만 할 뿐”이라며 “아버지는 오늘 바이든 대통령이 하는 것처럼 평등한 정의, 인권, 부족함과 두려움으로부터의 자유를 옹호했다”고 말했다. 트럼프를 향해선 “미국 역사상 가장 반민주주의적인 대통령”이라고 공격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18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마틴 루터 킹 레크리에이션 센터에서 진행된 대선 유세에서 케네디 가문의 일원들이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공식 선언했다.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18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마틴 루터 킹 레크리에이션 센터에서 진행된 대선 유세에서 케네디 가문의 일원들이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공식 선언했다. AFP=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은 케네디가의 지지에 감사를 표한 뒤 자신이 정치에 입문한 배경과 관련 “내 유일한 정치 영웅 두 명이 불과 수개월 간격으로 사망한 게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언급한 두 명은 마틴 루서 킹 목사와 로버트 F 케네디다. 그들은 각각 1968년 4월과 6월에 암살됐다.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케네디가의 지지 선언을 발표하는 장소로 ‘마틴 루서 킹 레크리에이션 센터’를 택한 것도 이러한 배경과 관련이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2024년 대선은 미국에 대한 근본적으로 다른 두 비전에 관한 것”이라며 “도널드 트럼프의 비전은 분노와 증오, 복수와 응징이고, 나의 비전은 희망과 낙관”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1월 6일의 반란군을 포용하고 그 위에서 달리고 있다”며 “트럼프가 또 다시 패배하면 또 다른 피바다를 요구할 것”이라고도 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케네디가의 바이든 지지 선언에 대해 “자신을 케네디 전통의 진정한 계승자로 내세우려고 한 로버트 F 케네디 주니어 무소속 후보에 대한 질책”이라고 평가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케네디가에 대한 존경과 애정은 각별했다. 그는 지난해 11월 존 F 케네디 대통령의 암살 60주기에 성명을 내고 “케네디의 암살은 국가의 영혼에 깊은 충격과 상실감을 안겨준 결정적 순간이었다”며 “그가 시작했지만 끝내지 못한 일을 모든 국민이 이어나가야 한다”고 했다. 2009년 케네디 전 대통령의 또 다른 동생 에드워드 케네디 전 상원의원이 작고했을 때도 부통령이던 바이든은 “큰 형과 같았던 분”이라고 칭했다.

지난 13일(현지시간) 아이오와주 웨스트 디모인에서 열린 캠페인 행사에서 무소속 대선 후보 로버트 F. 케네디 주니어가 지지자들에게 연설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 13일(현지시간) 아이오와주 웨스트 디모인에서 열린 캠페인 행사에서 무소속 대선 후보 로버트 F. 케네디 주니어가 지지자들에게 연설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은 대통령 취임 이후에도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의 증손자 등 3명의 케네디가 일원들을 대사로 지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케네디 전 대통령처럼 아일랜드계 가톨릭 가정이라는 공통적 백그라운드를 가지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