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행자 폭행하고 경찰에 흉기까지…결국 테이저건 쐈다

중앙일보

입력

광주 남부경찰서. 사진 연합뉴스TV 캡처

광주 남부경찰서. 사진 연합뉴스TV 캡처

시비가 붙은 행인을 때리고 출동 경찰에게 흉기까지 휘둘러 상해를 입힌 50대가 검거됐다.

광주 남부경찰서는 19일 특수공무집행방해·폭행 등 혐의로 50대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이날 오후 4시 51분경 광주 남구 송암동 한 도로에서 일면식이 없는 남성 행인을 여러 차례 손으로 때린 혐의를 받는다.

자전거를 타고 가던 행인과 시비가 붙은 뒤 별다른 조치 없이 현장에서 벗어난 A씨는 주거지인 남구 송하동 한 주택으로 이동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A씨는 흉기를 휘두르며 저항했고, 이 과정에서 경찰관 3명이 이마 등을 다쳤다.

A씨 제압을 위해 경찰관 1명이 공포탄 2발·실탄 2발을 위협용으로 허공에 쐈는데도 A씨는 저항을 멈추지 않았고, A씨의 하체를 겨냥해 실탄 1발을 추가 발포했지만 적중하지 못했다.

결국 또 다른 경찰관이 테이저건을 쏴서 A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와 범행 동기 등을 조사 중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