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학원가 뒤집어놨던 마약음료…중국인 공급책 1년만에 검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정원은 캄보디아 현지에서 중국인 A씨를 경찰·검찰·현지 경찰 공조 끝에 지난 16일 검거했다고 19일 밝혔다. 강남 마약음료 사건 발생 1년 만이다. 국정원 제공

국정원은 캄보디아 현지에서 중국인 A씨를 경찰·검찰·현지 경찰 공조 끝에 지난 16일 검거했다고 19일 밝혔다. 강남 마약음료 사건 발생 1년 만이다. 국정원 제공

서울 대치동 일대에서 집중력 강화 음료로 속인 마약 음료에 사용된 필로폰을 국내에 공급한 중국인 공급책이 1년여 만에 붙잡혔다. 국가정보원은 캄보디아 현지에서 중국인 A씨(38)를 경찰·검찰, 캄보디아 경찰 공조 끝에 지난 16일 검거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1월 중국인 B씨(34)가 필로폰 4㎏을 여행 가방에 숨겨 캄보디아에서 인천공항으로 들어오다 적발되면서, 국정원은 A씨가 배후라는 사실을 파악했다. 국정원은 3월 A씨 소재지에 대한 단서를 캄보디아 경찰에 제공했다. 이에 잠복수사에 나선 현지 경찰이 프놈펜의 한 빌라에 은신한 A씨를 체포했다.

당국은 A씨 송환을 시도했지만, A씨는 현지법에 따라 캄보디아에서 처벌을 받는다. 체포 현장에서 필로폰과 제조 설비 등이 발견됐기 때문이다. 푸른색으로 인공 착색된 신종 필로폰 등 필로폰 700여g(2만3000명 투약분)과 필로폰 제조설비가 발견됐다.

지난해 강남 학원가 일대에서 집중력 강화 음료로 속인 마약음료. 뉴스1

지난해 강남 학원가 일대에서 집중력 강화 음료로 속인 마약음료. 뉴스1

강남 마약음료 사건은 지난해 4월 강남 학원가 일대에서 학생을 상대로 ‘집중력 강화 음료’ 무료 시음행사를 빙자해 필로폰을 넣은 음료를 마시게 한 사건이다. 경찰에 따르면 100ml 용량에 필로폰 0.1g이 함유된 마약음료 100병 중 18병이 유통되어, 학생 8명과 학부모 1명 등 9명이 총 8병을 마신 것으로 드러났다. 이중 학부모 6명이 보이스피싱 조직에게 협박을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마약음료 사건을 설계하고 지휘한 총책 이모(27)씨는 지난해 5월 중국 지린성에서 공안에 의해 검거됐고, 지난해 12월 국내로 강제 송환됐다. 이후 지난 1월 마약류관리법 위반(영리목적 미성년자 마약투약)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이씨에 앞서 구속기소된 마약 음료 제조자 길모(27)씨는 지난해 10월 1심에서 징역 15년을 선고받았다. 필로폰 공급책 박모(37)씨에게는 징역 10년, 보이스피싱 전화중계기 관리책 김모(40)씨에게 징역 8년, 보이스피싱 조직 모집책 이모(42)씨에게 징역 7년이 각각 선고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