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총선 직후 4·19 기념식 대통령 불참, 매우 아쉬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강북구 국립 4·19민주묘지에서열린 제64주년 4·19혁명 기념식에서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강북구 국립 4·19민주묘지에서열린 제64주년 4·19혁명 기념식에서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9일 윤석열 대통령이 64주년 4·19 혁명 기념식에 불참한 것에 대해 “총선 직후 이번 4·19 혁명 기념일에 대통령께서 불참한 것에 대해 매우 아쉽게 생각된다”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강북구 국립 4·19 묘지에서 열린 행사 직후 취재진에게 “민주국가에서 민주주의의 가치라고 하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지를 잘 보여주는 역사적 사건이 바로 4·19 혁명”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참 안타깝다”며 “총선이 우리 대한민국 국민들의 주권 의지를 표현하는 매우 중요한 일이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일부러는 또 아니겠지만 이 행사 내내 이 4·19 혁명이 왜 발생했는지에 대해서, 3·15 부정선거에 항거한 국민들의 투쟁이었다는 점이 전혀 언급되지 않은 것이 좀 이해하기가 어려웠다”고 지적했다. 이어 “또 한편으로 4·19 혁명의 결과에 대해서, 국가 권력이 퇴진했다는 그 사실조차도 계속 강조되지 않는 드러나지 않는 그런 점들이 조금 의아했다”고 밝혔다.

이어 “묘역을 둘러보면서도 당시 희생자 가족분들의 눈물을 또 봤다”며 “우리가 이 나라의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희생하신 분들, 그 가족들, 유가족들의 눈물을 결코 잊지 말아야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윤 대통령은 국가보훈부가 주관한 공식 행사에 앞서 관련 단체 측 및 참모들과 4·19 묘지를 찾아 참배했다. 윤 대통령은 “혁명으로 지켜낸 자유민주주의를 더욱 발전시켜나가겠다”고 다짐하면서 4·19 혁명의 의미를 되새겼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윤 대통령은 2022년(당선인 신분), 2023년 모두 4·19 기념식을 찾아 기념사를 한 바 있다.

조국 “尹 조조 참배…오늘 첫 악수 무산돼 아쉽다”

한편,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윤 대통령의 4·19 혁명 기념식 불참을 두고 “그렇게 야당 지도자들을 만나기 싫은가”라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비판했다.

조 대표는 윤 대통령은 (기념식이 열리는) 오전 10시에 무엇을 하기에 헌법도 기리고 있는 명예로운 날의 공식 기념식에 참석하지 않고, 8시에 몇몇 4·19 단체 관계자를 대동하고 조조 참배를 하는가”라며 “오늘 첫 악수가 무산돼 아쉽다”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