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이란 본토 심야 공습…이란 측 "이스파한 핵시설 무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스라엘과 이란이 보복을 이어가면서 갈등을 키우고 있다. 중앙포토

이스라엘과 이란이 보복을 이어가면서 갈등을 키우고 있다. 중앙포토

이스라엘이 19일(현지시간) 이란 본토를 심야에 공습했다. 보복에 보복이 이어지며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

이스라엘로부터 시리아 내 이란 영사관을 공격당한 이란은 지난 13일밤 이스라엘에 대규모 심야 공습으로 보복했다. 그로부터 6일 만에 이스라엘이 재차 보복에 나선 것이다.

이스라엘은 미국 등 국제사회의 만류에도 재보복을 실행했다. 이란은 이미 이스라엘의 재보복시 '거대하고 가혹한 응징'을 공언해왔다. 악순환의 고리가 더 커지면서 중동의 전운이 고조되고 있다.

미국 ABC 방송은 "이스라엘 미사일들이 이란의 한 장소를 타격했다고 미국 당국자가 확인했다"고 미 현지시간 18일 보도했다.

AP통신은 시리아 남부에서도 공습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AFP 통신은 드론(무인기)을 격추하고 있으며 미사일 공격은 없었다는 이란 당국자 발언을 전하기도 했다.

해당 보도가 나왔을 당시 이란 현지시간은 새벽 시간대인 19일 오전 5시께였다.

러시아 타스 통신은 이스라엘이 이란내 목표물에 미사일 공격을 했다고 보도했다. 이란 반관영 파르스 통신은 이스파한주(州)의 주도 이스파한의 공항에서 폭발음이 들렸으나 당장은 원인이 알려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폭발음이 들렸다는 곳 근처에는 이란 제8 육군항공대 군기지가 있다고 덧붙였다.

통신은 이스파한주는 이란의 우라늄 농축 중심지인 나탄즈 핵시설을 비롯, 다수의 핵시설이 들어서 있는 지역이라고 전했다.

미국 CNN 방송의 취재에 응한 미국 정부 당국자는 이스라엘이 이란의 핵시설은 겨냥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란측도 이스파한 핵시설들은 무사하다고 밝혔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이란 국영 IRNA 통신은 "국내 여러 주에서 이란 방공망이 가동됐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로이터 통신은 이 군기지 인근에서 3차례 폭발음이 들렸다며 드론 의심 물체에 이란 방공망이 가동됐다고 보도했다.

앞서 이란은 지난 13일 밤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미사일과 무인기 등을 동원해 사상 첫 이스라엘 본토를 공격했다. 이는 지난 1일 시리아 주재 이란 영사관 폭격에 대한 보복 성격이었다.

이스라엘은 이란에 대한 재보복을 예고했다. 중동 전쟁으로의 확전을 우려한 미국과 서방 주요국들은 이를 강하게 만류해 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