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류중일호, 프리미어12서 일본, 대만 등과 B조서 경쟁

중앙일보

입력

오는 11월 열리는 2024 프리미어12에서 한국이 일본, 대만 등과 함께 B조에 이름을 올렸다. 사진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홈페이지 캡처

오는 11월 열리는 2024 프리미어12에서 한국이 일본, 대만 등과 함께 B조에 이름을 올렸다. 사진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홈페이지 캡처

류중일 감독이 이끄는 한국야구대표팀이 2024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에서 일본, 대만, 쿠바 등과 한 조에서 경쟁한다.

지난해 12월 기준 세계랭킹 상위 12개 팀이 참가하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WBSC가 18일 공개한 조 추첨 결과 랭킹 4위 한국은 일본(1위), 대만(5위), 쿠바(8위), 도미니카공화국(9위), 호주(11위) 등과 함께 B조에 이름을 올렸다.

B조 경기는 오는 11월13일 일본 나고야에서 열리는 일본과 호주의 개막전을 제외하고는 14~18일에 대만 타이페이돔과 톈무 스타디움에서 나뉘어 열린다

한편 A조에는 멕시코(2위)와 미국(3위), 베네수엘라(6위), 네덜란드(7위), 파나마(10위), 푸에르토리코(12위) 등이 속했으며, 11월10~14일 멕시코에서 조별리그 일정을 치른다.

A와 B조에서 상위 1·2위 총 4개 팀이 오는 11월 21~23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리는 슈퍼라운드에 진출하며, 결승전은 24일에 같은 장소에서 치러진다.

한국대표팀의 가장 큰 관심사는 메이저리그 출신 베테랑 류현진(한화)의 합류 여부에 모아질 전망이다. 각종 국제대회에서 한국의 에이스 역할을 맡아 온 류현진이지만, 최근 야구대표팀의 세대교체 흐름을 감안할 때 향후 태극마크를 달 기회가 많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프리미어12가 사실상의 마지막 기회가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류현진이 야구대표팀 승선 여부가 팬들의 관심사로 떠오를 가능성이 높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