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차를 NBA로 꾸민다"…기아, 북미서 '디스플레이 테마' 첫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기아는 북미에서 미국 프로농구(NBA) 구단별 디스플레이 테마 디자인을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원격 업데이트가 가능한 기아 자동차 소유자는 NBA 플레이오프 개막에 앞서 30개 구단별로 차량 디스플레이를 꾸밀 수 있다.

기아는 북미에서 미국 프로농구(NBA) 풀레이오프 개막에 앞서 구단 별 디스플레이 테마 디자인을 출시했다. 사진은 뉴욕 닉스 테마를 적용한 디스플레이. 사진 기아

기아는 북미에서 미국 프로농구(NBA) 풀레이오프 개막에 앞서 구단 별 디스플레이 테마 디자인을 출시했다. 사진은 뉴욕 닉스 테마를 적용한 디스플레이. 사진 기아

디스플레이 테마는 맞춤형 소프트웨어 서비스로 클러스터와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의 색상과 그래픽, 시동을 켜고 끌 때 나오는 애니메이션 등을 취향에 따라 변경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고객은 기아 커넥트 스토어 및 무선(Over the air)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자신이 선호하는 NBA 구단의 디스플레이 테마를 구매하고 차량 내 디스플레이에 적용할 수 있다.

기아는 이달 초 북미에 출시한 EV9에 디스플레이 테마를 최초로 도입했다. 국내에서는 올해 하반기 무렵부터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기능이 탑재된 차량을 중심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새롭게 출시한 디스플레이 테마는 기아가 추진하는 소프트웨어 중심차(SDV) 전환에 따른 것으로 상품 선택폭을 넓히는 취지다. 파블로 마르티네즈 기아 CXD사업부 상무는 “디스플레이 테마 출시로 고객은 차량 구매 이후에도 자신의 차량을 개성 있게 업그레이드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기아는 더 다양한 테마와 혁신적인 브랜드 협업, 그리고 선도적인 디지털 사양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