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9 묘지 찾은 尹 "자유민주주의 발전"…총선 후 첫 외부일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서울 강북구 국립4.19민주묘지를 찾아 4월학생혁명기념탑에서 참배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서울 강북구 국립4.19민주묘지를 찾아 4월학생혁명기념탑에서 참배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은 19일 오전 서울 강북 국립 4ㆍ19민주묘지를 찾아 민주 영령들을 추모했다. 4ㆍ10 총선 이후 윤 대통령의 첫 외부일정이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혁명으로 지켜낸 자유민주주의를 더욱 발전시켜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쯤 4ㆍ19민주묘지에 도착, 강정애 국가보훈부 장관을 비롯한 4ㆍ19혁명 단체 관계자들과 4ㆍ19기념탑으로 이동했다.

윤 대통령은 헌화와 분향을 마친 뒤 묵념하며 참배했다.

이날 참배에는 장호진 국가안보실장,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 성태윤 정책실장, 김태효 안보실 1차장ㆍ인성환 2차장ㆍ왕윤종 3차장 등도 함께했다.

4ㆍ19혁명 단체 측에서는 오경섭 4ㆍ19민주혁명회장, 정중섭 4ㆍ19혁명희생자유족회장, 박훈 4ㆍ19혁명공로자회장, 정용상 사단법인 4월회 회장, 김기병 4ㆍ19공법단체총연합회 의장 등이 참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