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에 이슬람 사원 짓겠단 유튜버…땅주인 "계약 해지 요청"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550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다우드 킴’이 “인천에 이슬람 사원 건립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사진 유튜브 캡처

550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다우드 킴’이 “인천에 이슬람 사원 건립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사진 유튜브 캡처

550만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한 한국인 무슬림 유튜버 '다우드 킴'이 인천 영종도에 이슬람 사원을 짓겠다고 밝혀 논란이 된 가운데 그에게 땅을 판 전 주인이 계약 해지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연합뉴스TV에 따르면 전 땅 주인인 A씨는 "계약은 했는데 부동산에다 해약하라고 그랬다"며 "나중에 알아보니까 컨테이너 갖다 놓고 유튜브 방송을 한다고 그러더라. 그래서 그것도 안 된다고 했다"고 말했다.

관할 구청 역시 "해당 부지의 용도상 이슬람 사원을 지을 수 없다"는 해석을 내놨다.

다우드 킴은 지난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 등을 통해 인천 영종도의 한 부지를 매입했다는 소식을 알리며 이곳에 이슬람 사원을 짓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그는 자신의 계좌번호를 공개하며 후원금 기부를 요청하기도 했다.

논란이 일자 다우드 킴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외진 곳에 있고 규모가 작아 쥔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을 것"이라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한편 국내에서 이슬람 사원 건립이 추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대구에서도 2021년부터 북구 대현동 주택가에 이슬람 사원 건립이 추진돼 주민들이 돼지머리를 두고 반대 시위를 벌이는 등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