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조류인플루엔자 인간 감염 경고 "1년여간 463명 사망"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세계보건기구(WHO) 본부 청사. 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 본부 청사. 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5N1)의 인간감염 위험성을 경고했다.

WHO의 제레미 파라 수석과학자는 18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H5N1이 포유류 집단에 들어오면 인간에게 감염될 우려는 더 커진다"며 "이 바이러스는 새로운 숙주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이달 초 미국 텍사스주에서 한 주민이 H5N1에 감염된 젖소에 노출된 후 병에 걸려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야생조류에 노출된 가축을 통해 인간이 H5N1에 감염된 첫 사례일 것"이라며 "인간 감염이 많이 일어나면 바이러스의 적응이 진행될 것이기 때문에 정말 우려스럽다"고 했다.

WHO에 따르면 2023년 초부터 이달 초까지 세계 23개국에서 889건의 인간 감염 사례가 발생했다. 이 중 463명이 숨지면서 치명률은 52%를 기록했다. 지난해 11월엔 캄보디아 캄폿 마을에서 조류에 노출돼 H5N1에 감염된 20대 여성이 발열과 호흡곤란 증상을 보이다가 병원에서 치료 도중 숨지는 일도 있었다.

WHO는 H5N1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나선 상태다. 파라 수석과학자는 "인간 대 인간 전염이 이뤄질 정도로 바이러스가 진화했을 때쯤이면 국제사회는 백신·치료제로 즉각 대응할 수 있는 위치에 있을 것"이라며 "그렇더라도 백신과 치료제, 진단 기술에 대한 공평한 접근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