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 버리고, 무릎꿇고 사인…조국 일상 사진에 '시끌시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조용우 조국혁신당 당대표 비서실장이 페이스북에 공개한 조국 대표의 일상 사진. 사진 페이스북 캡처

조용우 조국혁신당 당대표 비서실장이 페이스북에 공개한 조국 대표의 일상 사진. 사진 페이스북 캡처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직접 쓰레기를 버리거나 식판을 치우는 등 일상 모습이 담긴 사진이 공개된 뒤 엇갈린 반응이 나오고 있다. 지지자들은 “평소 권위의식 없는 모습이 드러난다”고 긍정적인 반응을 보낸 반면 “최근 비즈니스석 이용 논란을 의식해 보여주기식 사진을 공개한 것 아니냐”는 등의 비판적인 반응도 일부 나왔다.

조용우 조국혁신당 당대표 비서실장은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미공개 사진전-2′라는 제목으로 지난 총선 기간 동안 조 대표를 촬영한 사진 여러 장을 게시했다. 사진에는 조 대표가 쓰레기를 버리는 모습이나 식판을 들고 자리에 앉는 모습, 열차 탑승을 위해 줄을 선 모습, 어린이 앞에서 무릎을 꿇고 사인을 해주는 모습 등이 담겼다.

조 비서실장은 “하도 흠집 내려는 사람들이 많아 (사진을) 안 깔 수가(공개하지 않을 수가) 없다. 일부 언론과 극우 유튜버 등의 마녀사냥으로 조 대표에 대해 황당한 편견을 갖고 계신 분들을 위해 준비했다”면서 사진을 공개한 이유를 밝혔다.

조용우 조국혁신당 당대표 비서실장이 페이스북에 공개한 조국 대표의 일상 사진. 사진 페이스북 캡처

조용우 조국혁신당 당대표 비서실장이 페이스북에 공개한 조국 대표의 일상 사진. 사진 페이스북 캡처

두 달 넘게 조 대표 자택으로 출근했다는 조 비서실장은 “(조 대표는) 아침에 가끔 댁에서 쓰레기나 짐 등을 들고 내려오실 때 한사코 저는 물론 수행비서에게도 넘겨주지 않는다”며 “휴게소에서 식사할 때 다른 사람에게 식판을 대신 들고 오게 한 적 없고, 기차나 비행기 타려고 줄 설 때 새치기나 옆으로 먼저 들어간 적도 없다. 아이들과 사진 찍고 사인해 줄 때면 땅바닥에 무릎을 대고 키를 맞추고, 눈을 맞추셨다”고 설명했다.

조 비서실장은 이어 18일에 추가로 올린 글에서도 “조 대표는 오늘까지도 저를 ‘비서실장님’이라고 부르고 운전하는 직원과 오래 친하게 지내온 청와대 시절 후배들에게도 반말을 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조용우 조국혁신당 당대표 비서실장이 페이스북에 공개한 조국 대표의 일상 사진. 사진 페이스북 캡처

조용우 조국혁신당 당대표 비서실장이 페이스북에 공개한 조국 대표의 일상 사진. 사진 페이스북 캡처

“정치인들 이렇게만 해라” vs “당연한 걸 대단한 척”

조 대표의 사진을 두고 온라인상에선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지지자들은 “정치인들이 조 대표만큼만 한다면 바랄 게 없겠다”, “조 대표를 오래 지켜 본 사람이라면 연출된 모습이 아닌 걸 알 수 있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당연한 행동을 대단한 것처럼 추켜세운다”, “위선적이다”라는 등의 비판적인 반응도 나왔다. 특히 최근 불거진 비즈니스석 이용 논란을 의식해 의도적으로 사진을 공개한 것 아니냐는 주장도 일각에서 제기됐다.

앞서 조국혁신당은 지난 16일 소속 의원들의 국내선 항공 비즈니스 탑승 등을 금지하기로 논의했는데, 정작 조 대표가 이달 초 비즈니스석을 이용해 제주에 다녀왔다는 의혹이 나온 바 있다.

이준우 국민의미래 대변인도 18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조 비서실장이 잘 모르시는 거 같아 말씀드리면 조 대표는 원래 ‘모범적인 일상’이 아니라, ‘일상적인 위선’에 능숙하신 분”이라며 “조 대표의 능숙한 위선을 국민에게 주입하지 마시길 바란다”고 일침을 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