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조자’ 연출 박찬욱 “베트남 역사에 동병상련”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6면

박찬욱

박찬욱

“근현대사의 공통점을 가진 나라의 국민으로서 동병상련의 마음도 있었다.”

지난 15일 국내에 처음 공개된 미국 HBO 오리지널 시리즈 ‘동조자’(The Sympathizer) 기자 간담회에서 박찬욱(61·사진) 감독은 이렇게 말했다.

이 시리즈는 베트남이 패망한 1970년대를 배경으로 한다. 주인공인 베트남 혼혈 대위가 미국으로 망명한 뒤 두 개의 문명과 이념 사이에서 겪는 혼란을 다룬다. 베트남계 미국인 작가 비엣 타인 응우옌이 2015년에 발표하고 이듬해 퓰리처상을 받은 동명 소설이 원작이다. 국내에선 쿠팡플레이를 통해 매주 월요일 오후 8시에 한 회씩 선보인다.

박 감독은 ‘동조자’에서 제작·각본·연출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총괄했다. 연출은 전체 7부작 중 1~3부를 맡았다.

그는 한국인 감독으로서 베트남과 미국의 역사를 다룬 작품을 연출한 것에 대해 “(덕분에) 객관성을 잃어버리는 우를 범하지 않을 수 있다”며 “베트남 문화나 언어, 역사에 대해 대충해서는 작품이 망가질 수 있다고 생각해 이 부분에 돈을 아끼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남한 사회에서의 이념 갈등이 얼마나 강렬한가. 그래서 남의 이야기처럼 느껴지진 않았다”며 “(우리도) 내전을 겪었고 그 배후에 강대국들이 있었던 역사는 미국인들이 보면서 이해할 순 있어도 만들기는 어렵지 않나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