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수도권 당선인들 “위기 인식 못하는 게 진짜 위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3면

국민의힘 윤상현 의원(오른쪽)이 1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24 총선 참패와 보수 재건의 길’ 세미나에서 김용태(경기 포천-가평) 당선인과 대화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국민의힘 윤상현 의원(오른쪽)이 1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24 총선 참패와 보수 재건의 길’ 세미나에서 김용태(경기 포천-가평) 당선인과 대화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국민의힘 수도권 당선인을 중심으로 4·10 총선 참패에 대한 철저한 반성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5선 윤상현(인천 동-미추홀을) 당선인은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총선 참패와 보수 재건의 길’ 세미나에서 “위기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는 게 당의 진짜 위기”라며 “지금이야말로 당원분들이 당 지도부, 국회의원, 핵심에 있는 사람들을 폭파해야 할 때”라고 강도 높은 발언을 쏟아냈다.

김재섭(서울 도봉갑) 당선인은 발제에서 “지금은 처절한 백서를 먼저 만드는 게 필요하다”며 “낙선자들 이야기를 많이 듣고, 특히 수도권에서 선거를 치렀던 사람들의 절절한 목소리들이 (백서에) 담겨야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김용태(경기 포천-가평) 당선인은 “권력자와 가장 가까운 사람에게까지 법의 잣대를 평등하게 적용하는 게 지금의 시대정신”이라며 “법의 정의를 대통령이 스스로 살리지 못한다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와 같은 자들이 정부·여당을 조롱할 것”이라며 각성을 촉구했다. 다만 윤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 책임론에는 선을 그었다. “당 지도부가 대통령의 변화를 끌어내려고 설득한 게 있느냐. 변명으로 회피한다”며 “당이 먼저 반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용태 당선인도 “국정 운영은 대체로 맞았다고 생각한다”며 “실용을 중시하고 야당과 대화하고 권위주의를 버리는 데서 출발해야만 저희가 다음에 다시 국민의 선택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낙선자 사이에서도 “이대로는 다 죽는다”며 진지하게 성찰해야 한다는 쓴소리가 잇따른다.

수도권 낙선자는 “우리는 장렬하게 전사했지만, 정작 당은 위기감을 느끼고 있지 못하고 있다”며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가 말이 되느냐”고 지적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