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6개 국립대 총장 “자율모집 허용을”…의대정원보다 적게 선발 시사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05면

조규홍

조규홍

국립대 총장들이 2025학년도 의대 신입생 선발 시 증원된 의대 정원의 50~100% 범위에서 자율적으로 선발할 수 있게 해달라고 정부에 건의했다.

18일 강원대·경상국립대·경북대·제주대·충남대·충북대 등 6개 국립대 총장들은 공동명의의 대정부 건의문을 발표했다. 총장들은 건의문에서 “정부는 2025학년도 대학입학 전형의 경우, 각 대학별로 자체 여건을 고려해 증원된 의대 정원의 50~100% 범위 내에서 자율적으로 신입생을 모집할 수 있도록 필요한 조치를 취해줄 것을 건의한다”고 밝혔다. 의대를 보유한 국립대 중 부산대·전남대·전북대는 건의에 참여하지 않았다.

홍원화 경북대 총장은 중앙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이달 말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모집요강 변경안 제출을 앞두고 각 대학의 교무위원회, 교수평의회 등 의사결정이 다음 주에 줄줄이 예정돼 있다”며 “이 과정이 지나면 의대 증원이 입시 국면으로 전환되며 갈등을 봉합할 기회를 놓치게 돼 건의문을 내게 됐다”고 설명했다.

대학가 안팎에선 대학 총장들이 증원된 의대 정원을 줄여 달라고 사실상 요청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2025학년도부터 제주대(100명)와 강원대(132명)를 제외하면 국립대 의대 정원은 모두 200명으로 늘어난다.

이어 총장들은 정부가 의료계와 갈등을 정리하고, 증원 관련 결정을 빨리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총장들은 “개강 연기, 수업 거부 등이 이어지며 의대 학사가 파행적으로 운영되는 한편, 많은 수험생과 학부모가 기다리는 2025학년도 대입 전형을 확정하는 데에도 학교마다 진통을 겪고 있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이에 대해 교육부 관계자는 “보건복지부와 함께 논의해 입장을 정하겠다”고 했다.

한편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은 18일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회의를 주재하고 의료개혁을 “반드시 필요한 과제”라고 강조하면서 “흔들림 없이 완수하겠다”고 밝혔다. 총선 후 의료개혁 관련 언론 브리핑을 열지 않는 등 언급을 줄여 왔던 정부가 추진 의지에는 변함이 없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정부는 총선 이후 중단된 중수본 브리핑도 19일부터 재개한다. 이날 브리핑에서 대통령 직속 의료개혁특별위원회 출범에 대한 설명이 나올지 주목된다. 정부 관계자는 “이르면 다음 주 중 의료개혁특위를 출범할 것으로 보인다. 위원장부터 참여 위원들 구성에 대한 논의가 어느 정도 마무리됐다”고 말했다. 의료개혁특위는 의대 증원을 비롯한 의료개혁 전반을 논의하는 기구로, 아직까지 대한의사협회와 대한전공의협의회 등 의사단체는 참여 의사를 밝히지 않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