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탈퇴하고 여친이랑 카페나 운영해" 악플 박제한 아이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려욱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려욱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슈퍼주니어의 멤버 려욱이 자신을 비판하는 악성 댓글(악플)을 소셜미디어(SNS)에 박제하고 악플러들을 저격했다.

려욱은 18일 인스타그램에 "연예인은 인간도 아닌가요? 상처 받아도 다 참고 넘겨야 하나요? 그러다 나중엔 AI(인공지능) 연예인만 남겠네요"라고 썼다.

려욱은 그러면서 이날 인스타그램에 엑스(X)와 유튜브에 올라온 것으로 보이는 자신을 향한 악플을 캡처한 사진도 함께 게시했다.

그룹 슈퍼주니어의 멤버 려욱이 18일 인스타그램에 자신을 향한 악플을 박제했다. 사진 려욱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슈퍼주니어의 멤버 려욱이 18일 인스타그램에 자신을 향한 악플을 박제했다. 사진 려욱 인스타그램 캡처

려욱이 올린 사진 속에서 한 네티즌은 려욱이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려욱이의 아지트'의 한 영상에 단 댓글을 통해 "려욱아, 다이어트 좀 하자. 연애해서 지금 몸 관리도 못 하니? 그럼 팬 돈을 왜 벌어"라며 "그냥 탈퇴해서 네 여친(이랑) 같이 카페 운영해라. 10여년 팬으로서 참 한심해"라고 쓴소리를 했다.

이에 려욱은 유튜브 채널에서 직접 해당 네티즌에게 댓글을 달아 반박했다. 려욱은 "내가 한심했구나. 나도 너가 한심하다"라고 맞받아쳤다.

이어 려욱은 "10년 동안 날 좋아한 게 아니라, 누군가를 좋아하고 있는 너를 좋아한 게 아닌지"라며 "진심으로 너를 바라보길 바라"라고 했다.

또 려욱은 "너 때문에 번 돈 아니고 내가 열심히 해서 번 돈이야. 네가 상상도 못 할 노력으로 온 시간들이고 내 길이야. 함부로 말하지마"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런데 려욱이 직접 답글을 달았던 이 악플을 또 다른 네티즌이 엑스(X)에 공유하면서 사태가 커졌다.

엑스의 이 네티즌은 "와, 진심 자기 능력만으로 돈 벌었다고 생각하나. 슈주(슈퍼주니어) 팬 생각해서 (할) 말을 고르니라(고르느라) 할 말이 별로 없네"라며 "려욱아, 정신차려. 너 그 급 아니야. 네 능력만으로 돈 벌 수 있던 급이 아니라고. 정신차려"라고 비판했다.

려욱은 결국 엑스에 네티즌이 올린 글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공유한 뒤 "누구냐. 당신이 왜 급 타령을 하나. 전 정신 안 차린 적 없다. 제발 악플 좀 그만 써라. 다 보인다"라고 반박했다.

그룹 슈퍼주니어의 멤버 려욱이 18일 인스타그램에 자신을 향한 악플을 박제했다. 사진 려욱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슈퍼주니어의 멤버 려욱이 18일 인스타그램에 자신을 향한 악플을 박제했다. 사진 려욱 인스타그램 캡처

아울러 려욱은 인스타그램에 악플러들을 저격하는 장문의 글을 게시하기도 했다.

이 글에서 려욱은 "'팬들 덕분에 돈 벌어놓고 다 자기가 벌었대', '팬들 불쌍하다', '나 같으면 상처 받을 듯'이라고 욕하는 사람들은 모두 '팬인 내가 돈 썼으니 마음대로 해도 되고 악플 달고 상처 줘도 된다'라고 생각하시나. 갑질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내가 돈 썼으니 내 마음대로 까고(욕하고) 상처 주고 악플 다는 안티들을 저는 팬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악플러들을 저격하듯 "너 때문에 번 돈 아니고, 지금 이 순간에도 제 욕을 하는 나쁜 사람들(에게) 같이 화 내주고 제 편 들어주고 응원해 주는 진짜 저의 팬들이 있다"며 "얼굴이 보이지 않는 곳이라고 아무렇지 않게 타자로 내뱉은 문자들이 나중에 본인의 미래에 후회를 초래하는 일들로 다가올 수 있다는 걸 아셨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한편 려욱은 지난달 말 "걸그룹 타히티 출신의 아리와 5월에 결혼한다"고 발표했다. 려욱은 "오래전부터 고민해오고, 멤버 및 회사 분들과의 오랜 상의 끝에 결정한 일"이라며 "이런 소식에 놀랐을 여러분(팬들)께 미안한 마음이 든다. 저의 결정을 응원해주고 힘이 돼준 멤버들, SM 회사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