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삼성의 미국 투자, 한미동맹의 기회창출 보여주는 사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6일 노스캐롤라이나 롤리에서 연설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6일 노스캐롤라이나 롤리에서 연설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삼성전자에 64억 달러(약 8조 8627억원)의 반도체 공장 설립 보조금을 지원한다고 발표한 가운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성명을 내고 “삼성의 대미 투자 발표는 ‘미국에 투자하라’는 어젠다와 한미 동맹이 곳곳에서 어떻게 기회를 창출하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사례”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15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은 보조금 지원 발표 이후 별도의 성명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성명에서 “나는 반도체 지원법이 통과되기 훨씬 전부터 공급망 취약성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었다”며 “그 노력에는 세계에서 가장 큰 반도체 공장이 있는 한국의 삼성 평택 캠퍼스를 방문하는 것도 포함됐다”고 언급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022년 5월 방한 당시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삼성전자 평택공장을 찾은 바 있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22년 5월 20일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안내를 받으며 생산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22년 5월 20일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안내를 받으며 생산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바이든 대통령은 “그로부터 거의 2년이 지난 지금, 삼성의 발전된 반도체 제조 및 연구 개발 시설을 텍사스로 유치하는 합의를 발표하게 돼서 기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시설들은 인공지능과 같은 첨단 기술에 필수적이고 미국의 안보를 강화하는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반도체들을 생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나 러몬도 미 상무 장관은 전날 백악관 사전 브리핑에서 “세계에서 가장 앞선 첨단 반도체를 미국에서 생산할 텍사스 반도체 제조 클러스터 개발을 위해 최대 64억 달러의 직접 보조금을 제공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삼성전자의 보조금은 앞서 발표된 인텔과 TSMC에 비해서는 적지만, 투자액에 대비한 보조금 비율은 이들보다 높다. 인텔은 1000억 달러를 투자하는 조건으로 85억 달러(11조 7691억원)의 보조금을 받는다. 650억 달러를 투자하는 대만의 TSMC는 66억 달러(9조 1383억원)의 보조금을 받기로 결정됐다. 삼성전자는 450억 달러를 투자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