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투표=野 유리? 부산은 정반대였다, 6070 대거 나선 이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제22대 총선 사전투표 첫날인 5일 소중한 한표를 행사하려는 유권자들이 부산 연제구청 2층 대강당에 마련된 사전투표소 앞에 줄서서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송봉근 기자. 2024.04.05.

제22대 총선 사전투표 첫날인 5일 소중한 한표를 행사하려는 유권자들이 부산 연제구청 2층 대강당에 마련된 사전투표소 앞에 줄서서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송봉근 기자. 2024.04.05.

22대 총선 결과 부산은 선거구 18곳 중 17곳을 여당이 석권하며 ‘개헌선 저지’ 보루가 됐다는 평가를 받는다. 부산의 야당 국회의원은 3명에서 1명으로 줄게 되면 여당 지지세가 더 세졌다. 이는 보수 지지 성향의 60, 70대가 21대 총선 때보다 적극적으로 사전투표에 뛰어들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사전투표 2050은 제자리, 6070선 10만명 늘었다  

15일 중앙선거괸리위원회가 공개한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성별ㆍ연령별 사전투표자 수’를 보면 이번 총선 때 사전투표한 부산 유권자 숫자는 85만2871명이다. 부산 사전투표율은 29.57%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60대와 70대 이상 연령대 유권자가 36만5384명으로 전체 사전투표자의 42.8%를 차지했다. 연령별 비율은 40, 50대 35.8%, 20, 30대 21.6% 등 순으로 나타났다.

김영희 디자이너

김영희 디자이너

21대 총선과 비교해보면 사전투표한 60대와 70대 이상 유권자 수가 9만7617명 는 게 눈에 띈다. 40, 50대 사전투표 유권자 숫자는 2만1066명 늘었지만, 2030에선 사전투표자 수가 오히려 2만640명 줄었다. 사전투표율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는 데는 60대와 70대 이상 유권자 영향이 절대적이었다는 의미다.

이런 가운데 이번 개표 땐 사전투표함 개함에 따른 ‘野 후보 역전극’이 연출되지 않았다. 사전투표함이 열리면서 민주당 최인호(사하갑), 박재호(당시 남을) 의원 등이 상대 후보와 격차를 줄였던 21대 총선 때와는 분위기가 사뭇 달랐다.

제22대 총선 국민의힘 부산 선대위 해단식이 12일 부산 수영구 국민의힘 부산시당 당사에서 열렸다. 서병수 선대위원장과 당선자 17명이 참석해 손뼉을 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제22대 총선 국민의힘 부산 선대위 해단식이 12일 부산 수영구 국민의힘 부산시당 당사에서 열렸다. 서병수 선대위원장과 당선자 17명이 참석해 손뼉을 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이에 대해 차재권 부경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사전투표율이 높으면 야당에 유리하다는 공식은 이제 수도권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는 완전히 깨졌다”고 분석했다. 차 교수는 이어 “60대 이상은 당일 투표를 선호했지만, 이제 사전투표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보수 결집세를 보여주는 방향으로 전환했다”며 “부산에서는 지나친 정권 심판론과 조국혁신당 등장으로 인한 위기의식 등이 보수 지지자를 결집하고, 이들이 사전투표장에 가는 데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민심 놓친 여론조사, 국민이 봐야 하냐” 비판도

선거 당일 지상파 3사(KBSㆍMBCㆍSBS) 출구조사 때 부산 18석 중 11곳은 대개 민주당이 앞서는 ‘경합’으로 잘못 전망됐다. 공직선거법상 사전투표 때는 출구조사를 할 수 없기 때문에 뒤바뀐 사전투표 민심을 읽지 못하면서 이런 오판이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부산 북을과 사하갑에서 민주당 정명희 후보와 최인호 의원이 국민의힘 박성훈ㆍ이성권 후보를 꺾을 것으로 예측됐지만, 결과는 정반대였다. 부산진갑에서도 출구조사 예측과 달리 서은숙(민주당 부산시당위원장) 후보가 국민의힘 정성국 후보에게 5.57%포인트 차이로 졌다.

(부산=뉴스1) 윤일지 기자 =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일인 10일 오후 부산 수영구 국민의힘 부산시당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에서 부산지역 후보들이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2024.4.10/뉴스1

(부산=뉴스1) 윤일지 기자 =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일인 10일 오후 부산 수영구 국민의힘 부산시당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에서 부산지역 후보들이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2024.4.10/뉴스1

부산 남에서 ‘현역 대결’ 끝에 민주당 박재호 의원을 8.81%포인트 격차로 이긴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은 지난 14일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방송 3사 출구조사는 내가 2.6%포인트 진다는 예측을 했다”며 이런 잘못된 예측이 선거에 나선 당사와 캠프, 유권자 등에게 큰 혼란을 줬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의원은 “엉터리 출구조사를 선거 때마다 유권자들이 봐야 할 것인가. (출구조사 기법에 대한) 반성과 대책이 필요하다”라고 비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