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尹 새 비서실장 원희룡 유력, 총리 권영세 검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5일 경기도 광명시 아이벡스 스튜디오에서 청년 관련 민생토론회에 참석해 메모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르면 14일 새 비서실장을 발표한다. 김현동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5일 경기도 광명시 아이벡스 스튜디오에서 청년 관련 민생토론회에 참석해 메모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르면 14일 새 비서실장을 발표한다. 김현동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이르면 14일 새 비서실장을 임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현재로선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과 유일호 전 경제부총리, 최중경 전 지식경제부(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동관 전 방송통신위원장의 이름도 오르내린다. 국무총리 후보로는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이 우선 검토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새 비서실장 인선 이후 내주 초 대국민 담화 등을 통해 대통령실 조직개편을 포함한 국정쇄신 방향을 밝히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12일 통화에서 “윤 대통령은 비서실장 인선을 통해 국정 쇄신의 진정성을 국민들에게 보여드리겠다는 의지가 강하다”며 “최대한 속도감있게 추진하려 한다”고 말했다. 한덕수 국무총리와 이관섭 대통령실 비서실장 및 비서실 소속 수석급 이상 참모 전원은 총선 참패에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다.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국민의힘 원희룡 후보가 10일 오후 인천 계양구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인사말을 하던 모습. 연합뉴스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국민의힘 원희룡 후보가 10일 오후 인천 계양구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인사말을 하던 모습. 연합뉴스

여권 관계자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총선 패배 직후부터 주변을 수소문하며 새 비서실장을 찾았다고 한다. 대국민담화보다 비서실장 인선이 먼저인 만큼 국정쇄신의 상징성을 드러내는 인물을 찾는데 고심을 했다고 한다. 먼저 거론되는 건 원 전 장관이다.

22대 총선에서 인천 계양을에 출마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겨루다 낙선한 원 전 장관은 국토교통부 장관 재직 시절부터 "일을 잘 한다"는 평가를 받았다. 윤석열 정부 장관 출신 중 총선에서 가장 먼저 험지 출마를 선언했다. 3선 의원을 거쳐 제주도지사와 장관까지 거쳐 정무·행정 경험이 풍부하다는 장점도 있다. 여권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담화 전에 비서실장 인선을 먼저 발표한다는 걸 눈여겨 봐야 한다"며 "원 전 장관은 선거 과정에서도 금도는 지킨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 10월 17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민통합위원회 만찬에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 10월 17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민통합위원회 만찬에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1996년 15대 총선 때 새정치국민회의 의원을 시작으로 4선 의원을 지내며 민주당(더불어민주당 전신) 대표까지 역임한 김 위원장은 정치 경험이 풍부하다는 점이 강점이다. 대선 때부터 윤 대통령을 도와온 김 위원장은 국민통합위원장을 맡은 이후에도 윤 대통령과 수시로 독대하며 신뢰 관계를 이어왔다. 유일호 전 경제부총리는 박근혜 정부 시절 안정적인 국정 운영을 보좌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명박(MB) 정부에서 경제수석과 지식경제부 장관을 역임한 최 전 장관은 강단 있는 일 처리로 경제 관료 시절 ‘최틀러(최중경+히틀러)’라 불렸다.

여권에선 윤 대통령이 공무원 출신인 김대기·이관섭 비서실장을 기용해 관료의 한계를 경험했다는 점에서 ‘늘공(직업 공무원)’이 아닌 정무적 감각이 풍부한 정치인 출신인 ‘어공’을 기용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적잖다. 윤 대통령과 가까운 여당의 한 중진 의원은 “야당의 협조 없이는 예산도 법안 통과도 어려운 상황”이라며 “정치 경험이 풍부해 직언할 수 있는 인물이 윤 대통령을 보좌해야 한다”고 말했다.

비서실장과 달리 국무총리 인선은 여당 지도부가 공백 상태이고 인사청문회 문턱도 넘어야 해 임명까지는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여권 고위 관계자는 “국무총리 후보로는 권영세 의원이 가장 많은 추천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이 1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4·10 총선 결과 관련 브리핑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이 1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4·10 총선 결과 관련 브리핑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윤 대통령은 내주 초 총선 패배에 대한 입장을 포함해 국정 쇄신 방향도 직접 밝힐 예정이다. 대국민담화 혹은 국무회의 전 입장문을 발표하는 방식이 거론되고 있다. 윤 대통령이 이 자리에서 제2부속실 설치와 함께 민심을 국정에 제대로 반영할 수 있는 대통령실 조직 개편을 발표할지도 관심사다.

여권에선 정무장관 혹은 특임장관 신설 등 정무·홍보 기능 강화 방안이 거론된다. 일각에선 민정수석실 부활의 필요성이 언급되지만, 민정수석 폐지는 윤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라 가능성이 작다고 한다. 내달 10일 취임 3주년을 맞는 만큼 윤 대통령이 기자회견 등 언론과의 직접 소통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 윤 대통령은 특정 언론과의 인터뷰나 일방적으로 메시지를 내는 대국민 담화를 주로 해 불통이란 비판을 받아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