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속보] 한미, 확장억제강화협의…"北 핵사용 가정한 도상훈련계획 확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달 20일 오전 경기 연천군 임진강에서 열린 한미연합 제병협동 도하훈련에서 육군 5공병여단과 미2사단, 한미연합사단 11공병대대 장병들이 부교를 설치하고 있다. 뉴스1

지난달 20일 오전 경기 연천군 임진강에서 열린 한미연합 제병협동 도하훈련에서 육군 5공병여단과 미2사단, 한미연합사단 11공병대대 장병들이 부교를 설치하고 있다. 뉴스1

한국과 미국은 북한의 핵위협에 대한 대응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북한의 핵무기 사용을 가정한 도상훈련(TTX)을 한다는 계획을 확인했다.

한미는 11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DC에서 개최한 제24차 통합국방협의체(KIDD) 회의에서 이같이 협의했다고 미국 국방부가 밝혔다.

회의에서 양측은 한미 연합훈련을 한반도의 빠르게 변화하는 안보 환경에 즉각 대응하는 형태로 유지하기로 약속했다.

미국은 핵, 재래식, 미사일 방어, 첨단 비핵 역량을 포함한 미국의 모든 군사 역량을 활용해 한국을 방어하겠다는 공약을 확인했다.

또 미국과 동맹을 겨냥한 북한의 어떤 핵 공격도 용납할 수 없으며 그런 공격은 김정은 정권의 종말로 이어질 것이라는 입장도 재확인했다.

회의에는 조창래 국방부 국방정책실장과 일라이 래트너 미 국방부 인태안보차관보, 앤드루 윈터니츠 동아시아부차관보 대리를 비롯한 양국 국방·외교 분야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