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정계 은퇴 “25년 진보정치 소임 내려놓겠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10면

심상정 녹색정의당 의원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 도중 울먹이고 있다. [뉴스1]

심상정 녹색정의당 의원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 도중 울먹이고 있다. [뉴스1]

“25년간 숙명으로 여기며 받든 진보 정치의 소임을 내려놓겠다”

심상정 녹색정의당(이하 정의당) 의원이 11일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정의당이 4·10 총선에서 0석이라는 처참한 성적표를 받아들며 2012년 창당 이후 처음 원외 정당이 되면서다. 심 의원은 이날 “진보정당의 지속 가능한 전망을 끝내 열어내지 못한 것이 큰 회한으로 남는다”며 “진보정당의 부족함과 한계에 대한 책임은 내가 떠안고 가도록 허락해달라”고 말했다. 심 의원은 또 “극단적 진영 대결의 틈새에서 가치를 지키려는 소신은 번번이 현실 정치에 부딪혔고 때로는 무모한 고집으로 비치기도 했다”고 회고했다. 정의당은 정당득표율 2.14%로 비례의석 배분의 최소기준인 3%를 넘지 못했다. 4선의 심 의원을 비롯한 지역구 도전자도 모두 낙선했다. 이날 해단식에서 김준우 비상대책위원장은 “준엄한 민심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그간 ‘군소 진보정당’으로서 원내 캐스팅 보트 역할을 해오던 정의당은 20대 대통령 선거를 시작으로 8회 지방선거와 강서구청장 보궐선거까지 참패하며 분열을 반복했다. 정의당은 지난 2월 이번 총선의 핵심 키워드로  ‘노동’과 ‘녹색’을 내세우며 녹색당과 선거연합정당을 꾸리는 식으로 대응했지만 ‘정권심판론’를 넘어서지 못했다. 특히 정의당은 ‘민주당 2중대’라는 꼬리표를 떼어내기 위해 지난 4년간 노력했다. 이재명 대표 등 민주당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 표결 때는 찬성표를 던졌고, 범야권 위성정당인 더불어민주연합에도 불참했다. 하지만 독자 노선은 급격한 지지율 감소로 이어졌다. 지난 대선 득표율(2.37%)은 2020년 총선의 정당 득표율(9.67%)의 4분의 1에 불과했다. 이번 총선 득표율은 그보다 더 줄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