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GDP 3%' 16조 빼돌렸다…간 큰 부동산 女재벌의 최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1일(현지시간) 베트남 호찌민 인민법원에서 반 틴 팟 홀딩스의 쯔엉 미 란 회장이 재판을 받고 있다. EPA=연합뉴스

11일(현지시간) 베트남 호찌민 인민법원에서 반 틴 팟 홀딩스의 쯔엉 미 란 회장이 재판을 받고 있다. EPA=연합뉴스

베트남에서 범행 규모가 국내총생산(GDP)의 3%를 넘는 금융 사기에 연루된 부동산 재벌에게 사형을 내렸다.

11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베트남 부동산 개발업체 반 틴 팟 홀딩스의 쯔엉 미 란 회장은 이날 호찌민 인민법원에서 횡령·뇌물 수수·은행 규정 위반 등의 혐의로 사형을 선고받았다.

란 회장과 85명의 공범은 2012년부터 2022년까지 사이공상업은행(SCB)에서 304조 동(약 16조6592억원) 이상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2022년 베트남 GDP의 3%를 넘는 규모다.

란 회장은 대리인 수십 명의 명의로 SCB 지분 91.5%를 사실상 소유한 뒤 자신이 설립한 페이퍼컴퍼니 약 1000개를 이용해 2500건의 허위 대출로 은행 돈을 빼냈다.

이 때문에 SCB가 입은 경제적 피해는 이자 등을 고려면 약 677조 동(약 37조996억원)에 이른다.

현지 매체 Vn익스프레스는 법원이 란 회장을 조직적이고 정교한 범죄 기업의 수장으로 보고, 돈을 회수할 가능성이 없다며 최고형을 내렸다고 전했다.

법원은 판결에서 “개인과 조직들의 재산권을 침해했을 뿐만 아니라 SCB를 ‘특별 통제 상태’로 몰아넣어 당과 국가 지도부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약화시켰다”고 밝혔다.

란 회장은 또 범죄를 은폐하기 위해 부하들을 시켜 은행 감독 책임자였던 전직 중앙은행 관료 도 티 난에게 총 520만 달러(약 71억1880만원)의 뇌물을 줬고, 난은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란 회장이 2022년 10월 체포되고 천문학적인 범행 규모가 밝혀진 뒤 베트남은 충격에 빠졌고, 베트남 정부의 대대적인 부패 척결 단속으로 전 대통령과 고위 공무원, 주요 기업 임원 등 수백 명이 체포·기소되거나 물러났다.

현지 언론은 검찰 측을 인용해 란 회장이 재판에서 혐의를 부인했다고 했다.

란 회장 가족 측은 판결이 나오기 전부터 항소할 것이라고 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