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100곳 다 찾아갔다…보름의 기적 만든 '이준석 공보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준석 개혁신당 당선인. 연합뉴스,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이준석 개혁신당 당선인. 연합뉴스,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이준석 개혁신당 당선인이 막판 반전 드라마를 쓰며 국회 입성에 성공한 요인으로 그의 절박함이 한몫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번 4·10 총선에서 경기 화성을에 출마한 이 당선인은 개표율 76.4%였던 11일 오전 2시 43.5%의 표를 얻어 공영운 더불어민주당 후보(39.2%), 한정민 국민의힘 후보(17.2%)를 누르고 당선을 확정 지었다. 여론조사에서 1위였던 공 후보와의 격차를 보름 만에 뒤집고 역전승을 거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이 당선인은 이날 오전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내가 할 수 있는 전략은 다 썼다"고 밝혔다.

이 당선인의 지역구 주민이라고 밝힌 네티즌 A씨는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에 "절박한 사람이 이긴다 싶다"고 평가했다.

A씨는 "이 당선인이 지역구 아파트 단지를 다 돌아다니며 주민들 민원 받고, 그걸 정리해서 공약을 세우는 등 열심히 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 당선인이 유세도 열심히 다녔다며, 반면 공 후보는 '아들 부동산 꼼수 증여' 이슈가 터지며 지지율이 점점 떨어졌다고 했다.

지역구 내 아파트 단지 100곳을 직접 찾아간 이준석 당선인. 사진 여의도재건축조합 유튜브 캡처

지역구 내 아파트 단지 100곳을 직접 찾아간 이준석 당선인. 사진 여의도재건축조합 유튜브 캡처

이 당선인은 지난달 유튜브 '여의도재건축조합' 채널에 지역구 내 아파트 단지 100곳을 직접 찾아간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동탄역 대원칸타빌포레지움 앞에서 촬영한 영상에서 "청계공원 활성화를 위한 공영지하주차장 조성, 맨발 걷기 둘레길 조성 등 주민 목소리를 잘 알고 있다"면서 "평소의 작은 불편함도 지나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다른 네티즌 B씨는 전날 '나를 바꾸게 한 이준석 공약 홍보물'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이준석이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B씨는 "이 당선인이 직접 광역버스를 타보진 않았겠지만, 광역버스를 탔어도 최고속도 제한이 있다는 걸 모르는 사람이 더 많았을 것"이라며 "이 당선인이기에 남의 눈치 안 보고 쓴소리도 할 수 있고 공약을 밀어붙일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B씨는 이 당선인이 작성한 '자필 선거공보물' 사진도 찍어 올렸다. 이 당선인은 '내일을 준비하는 동탄이 당신을 빼놓지 않도록 동탄 주민들께 올리는 글'이라는 제목으로 9페이지 분량의 선거공보물을 자필로 작성했다.

해당 공보물에서 이 당선인은 "저는 다른 후보에 비해 압도적으로 잘해낼 자신이 있다"며 "제가 가진 것을 모두 쏟아부어 동탄을 발전시킬 수 있도록 기회를 달라. 동탄의 국회의원인 것이 시민 여러분의 자랑이 되도록 하겠다"고 호소했다.

그는 '동탄의 가치를 올리기 위해 이준석이 드리는 약속'이라며 공약까지 모두 자필로 썼고, 터널, 병원, 지도 등 그림도 손수 그려 넣었다.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이 공보물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서 많은 관심을 받았다. 해당 지역 주민들이 가입한 인터넷 카페에는 "나이 60세 가까이 살면서 이렇게 자필로 쓴 공약은 처음 본다" "소장하고 싶다" "그림 한 땀 한 땀까지 본인이 그린 거라 뭉클했다" "공보물 안 버린 건 처음이다" "진심이 느껴지는 후보"라는 등의 댓글이 달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