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56.1% 원희룡 43.8%…류삼영 52.3% 나경원 47.7%" [방송3사 출구조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명룡대전’, ‘명-윤 대리전’ 등으로 관심을 모았던 4·10 총선 격전지의 예측 조사결과가 나왔다.

‘명룡대전’으로 불린 인천 계양을 선거에서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당선확률이 원희룡 전 국토부 장관의 당선확률을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JTBC 예측조사에서 이 후보는 52.6%, 원 후보는 44.4%의 당선확률로 집계됐다. 방송3사 출구조사에선 이 후보 56.1%, 원 후보 43.8%였다.

인천 계양을 총선에서 맞붙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와 원희룡 국민의힘 후보. 중앙포토

인천 계양을 총선에서 맞붙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와 원희룡 국민의힘 후보. 중앙포토

차기 대권 주자로서의 명운이 걸린 선거였던만큼 두 후보는 각각 “정권심판”과 “지역 일꾼”을 내걸고 거세게 맞붙었다. 심지어 이 후보가 먹은 고기를 두고서도 신경전을 벌였다. 이 후보가 지난 1일 엑스에 인천 계양구에서 배우 이원종씨와 함께 유세 후 삼겹살로 저녁 식사를 한다는 글을 올리자, 국민의힘측은 “사진 속에 뻔히 보이는 소고기는 또 무엇인가”라며 비판했다. 이어 원 후보는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함께 지난 8일 같은 식당을 찾아 김치찜으로 10여분간 식사를 하기도 했다.

김영옥 기자

김영옥 기자

성남 분당갑에서는 이광재 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힘 후보의 경합이 예측됐다. JTBC 예측조사에서 이 후보는 49.5%, 안 후보는 50.5%의 당선 확률을 보였다. 방송3사 출구조사에선 이 후보가 52.8%, 안 후보가 47.2%로 조사됐다. 성남 분당갑에서 승리하는 인물은 어느 쪽이든 당내 위상을 제고할 수 있게된다. 이 후보가 승리할 경우 ‘원조 친노’로서 비명계의 구심점이 될 수 있고, 안 후보가 승리하면 대선주자로서의 위상을 재확인하게 된다.

안철수(左), 이광재(右)

안철수(左), 이광재(右)

서울 동작을에서 맞붙은 류삼영 민주당 후보와 나경원 국민의힘 후보도 JTBC 예측조사에서 각각 49.5%와 50.5%로 박빙 승부를 벌이는 것으로 나왔다. 방송3사 출구조사에선 류 후보 52.3%, 나 후보 47.7%로 예측결과가 나왔다. 경찰 출신의 류 후보는 윤석열정부의 경찰국 설치를 반대한 인물로 넓은 의미에서 야당의 ‘검찰 개혁’ 정책의 상징이다. 나 후보가 승리할 경우엔 5선 중진으로 여당 내에서 비윤계의 구심점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현대자동차 사장 출신의 공영운 민주당 후보와 국민의힘 대표를 지낸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대결한 경기 화성을의 경우 JTBC예측조사에선 공 후보가 46%, 이 후보가 34%를 나왔다. 방송3사 출구조사에서 공 후보가 43.7%, 이 후보는 40.5%로 나타났다.

‘명-윤 대리전’으로 꼽히는 성남 분당을에서는 JTBC 조사결과,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50.5%,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는 49.5%의 당선 확률을 나타냈다. 방송3사 조사에선 김병욱 민주당 후보가 51.7%,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가 48.3%로 집계됐다.

김경진 기자

김경진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